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1번가, 글로벌 뷰티 쇼핑몰 '스트로베리넷' 입점

최종수정 2017.03.27 08:33 기사입력 2017.03.27 08:33

댓글쓰기

건강식품, 패션 이어 해외직구 '빅3' 경쟁력 강화

11번가, 글로벌 뷰티 쇼핑몰  '스트로베리넷' 입점

[아시아경제 김현정 기자] SK플래닛 11번가가 글로벌 뷰티 전문 직구사이트 '스트로베리넷'을 입점시켰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제휴로 건강식품, 패션, 뷰티 등 해외직구 '빅3' 카테고리에서의 경쟁력을 공고히하게 됐다는 설명이다.

스트로베리넷은 1998년 홍콩에서 시작해 전 세계 800여개 뷰티 브랜드와 3만3000여개 제품을 보유하고 있는 뷰티 쇼핑몰로, 명품화장품 브랜드부터 국내 백화점에서는 보기 힘든 니치 브랜드까지 다양한 상품을 취급하고 있다. 뷰티 분야에서 탄탄한 입지를 보유한 업체인만큼 엄격한 구매처 관리를 통해 검증된 제품만을 취급하며 소비자만족지수 1위 등의 신뢰도를 보유한 판매처로 알려졌다. 현재 196개 나라에서 300만명이 넘는 해외 소비자들에게 20년 넘게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다.

11번가는 스트로베리넷을 통해 최근 직구족들의 선호 품목으로 주목받고 있는 뷰티 카테고리 강화는 물론 고객들에게 SKⅡ, 디올, 에스티로더, 비오템 등 수입 화장품들을 직구몰보다 저렴한 가격에 전 상품 무료배송으로 제공할 수 있게 됐다. 관세청에 따르면 지난해 직구족들이 가장 많이 구매한 품목은 건강식품(20%)에 이어 화장품(16%), 기타식품(14%), 의류(12%), 신발(8%), 전자제품(7%) 순이었다. 11번가 해외쇼핑 카테고리에서도 최근 3년간 뷰티 카테고리는 연평균 100% 이상의 성장률로 두드러진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글로벌 업체들과의 잇딴 제휴를 계기로 11번가는 글로벌 쇼핑을 원스탑으로 제공하는 글로벌 커머스 기업이 되겠다는 포부다. 앞서 지난해 7월 미국 대표 건강식품사 '맥스머슬', 8월 미국 패션 전문 쇼핑몰 '리볼브'와도 협력관계를 구축, 인기 해외직구 카테고리에서의 협력관계를 다져놓은 상태다. 리볼브의 경우 오픈 시점 대비 최근 매출이 2배 이상 늘었으며, 10월 입점한 일본 이커머스사 '라쿠텐'은 3배 가까이 성장하고 있다. 이를 통해 11번가 해외쇼핑은 올 2월 자체 최고 거래액을 경신하기도 했다.

SK플래닛은 "특정 브랜드의 패션 아이템이 주를 이루던 직구 소비가 화장품, 건강식품 등 다양한 품목으로 확장되고 있다"면서 "직구 1세대였던 30대 여성(주로 주부)들에 이어 이제는 직구 2세대로 떠오른 30대 남성들이 더해져 소비 패턴도 다양화 돼 가는 추세"라고 설명했다.
김현정 기자 alpha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