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지수 견인한 삼성전자… 코스피 2690선 마감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삼성전자의 강세 속에서 20일 코스피지수가 상승 마감했다.


증권사앱 ,주식 거래 모습. 사진=김현민 기자 kimhyun81@

증권사앱 ,주식 거래 모습. 사진=김현민 기자 kimhyun81@

AD
원본보기 아이콘

이날 코스피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33.97포인트(1.28%) 오른 2690.14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지수는 24.53포인트(0.92%) 오른 2680.70으로 출발했고 상승장이 이어졌다. 외국인이 8441억원, 기관이 5866억원을 각각 사들였다. 개인은 홀로 1조4050억여원을 팔아치웠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 중에선 삼성전자 (5.63%), 삼성물산 (4.13%), 삼성전자우 (3.24%), 삼성생명 (2.46%), 신한지주 (1.99%), KB금융 (1.79%), 카카오 (1.73%) 등이 올랐다. 이와 달리 기아 (-2.69%), SK하이닉스 (-2.31%), 포스코퓨처엠 (-1.87%) 등은 하락했다.


강진혁 신한투자증권 연구원은 "코스피지수가 1% 넘게 올랐다. 젠슨 황 엔비디아 최고경영자(CEO)가 삼성전자의 고대역폭 메모리(HBM)에 대해 '아직 테스트 중이거나 기대가 크다'고 발언하면서 삼성전자 주가가 급등한 영향"이라며 "엔비디아가 HBM 공급에서 크게 의존하는 SK하이닉스는 부진했다"고 짚었다. 전기·전자 업종에 수급이 쏠린 가운데 금융업에도 외국인과 기관의 동반 순매수가 나타났다.


업종별로 보면 전기·전자(2.80%)와 종이·목재(2.28%), 보험(1.70%), 제조업(1.51%) 등이 상승했다. 반면 철강금속(-0.87%), 화학(-0.40%), 전기가스업(-0.38%), 섬유·의복(-0.24%), 통신업(-0.18%) 등 업종은 떨어졌다.

코스닥지수는 전장 대비 0.46포인트(0.05%) 내려 891.45를 기록했다. 이날 지수는 2.43포인트(0.27%) 오른 894.34로 출발했지만, 동력을 이어가지 못했다. 외국인 172억원어치, 기관이 467억여원을 순매도했고, 개인은 772억원가량을 사들였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 중에선 솔브레인 (7.05%), 이오테크닉스 (6.02%), 신성델타테크 (5.65%), 동진쎄미켐 (5.24%), 위메이드 (5.11%) 등이 올랐다. 반면 알테오젠 (-6.17%), 리가켐바이오 (-5.12%), 클래시스 (-4.55%), 리노공업 (-2.90%) 등은 떨어졌다.


강 연구원은 "코스피에 수급이 몰리며 코스닥은 대체로 한산한 모습이었다"며 "외국인과 기관이 이틀째 동반 순매도했지만, 금액이 많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과 같은 1339.8원으로 마감했다.





김대현 기자 kdh@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해병대원 특검법' 재의요구안 의결…尹, 거부권 가닥 김호중 "거짓이 더 큰 거짓 낳아…수일 내 자진 출석" 심경고백 [포토] 오동운 후보 인사청문회... 수사·증여 논란 등 쟁점

    #국내이슈

  • "눈물 참기 어려웠어요"…세계 첫 3D프린팅 드레스 입은 신부 이란당국 “대통령 사망 확인”…중동 긴장 고조될 듯(종합) 골반 붙은 채 태어난 샴쌍둥이…"3년 만에 앉고 조금씩 설 수도"

    #해외이슈

  • [포토] 중견기업 일자리박람회 [포토] 검찰 출두하는 날 추가 고발 '시스루 옷 입고 공식석상' 김주애 패션…"北여성들 충격받을 것"

    #포토PICK

  • 기아 EV6, 獨 비교평가서 폭스바겐 ID.5 제쳤다 車수출, 절반이 미국행인데…韓 적자탈출 타깃될까 [르포]AWS 손잡은 현대차, 자율주행 시뮬레이션도 클라우드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이란 대통령 사망에 '이란 핵합의' 재추진 안갯속 [뉴스속 용어]한-캄보디아 정상 '전략적 동반자 관계' 수립 세계랭킹 2위 매킬로이 "결혼 생활 파탄이 났다"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