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강성노조 생떼에…기업 멍든다

최종수정 2021.12.08 11:31 기사입력 2021.12.08 11:28

댓글쓰기

현대차 2년 만에 강성노조 집권, 내년 노사갈등 격화할듯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현대자동차에 2년 만에 다시 강성 노조가 들어선다. 자동차 업계가 내연기관에서 전동화로 큰 패러다임이 바뀌는 시대에 강성노조가 집권하면서 고용과 관련된 갈등이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8일 현대차 노조에 따르면 이날 새벽 마무리된 금속노조 현대차지부 9대 임원(지부장) 선거 결선에서 기호 4번 안현호 후보가 최종 당선됐다.

전체 조합원 4만8749명 가운데 4만1444명(투표율 85.02%)이 참여한 이번 결선 투표에서 안 후보는 2만2101표(득표율 53.33%)를 얻어 1만9122표(46.14%)를 획득한 기호 2번 권오일 후보를 제치고 차기 지부장으로 선출됐다. 신임 지부장의 임기는 내년 1월1일부터 2년이다.


지난 2일 열린 1차 투표에서도 안 당선인은 1위로 결선에 오른 바 있다. 3년 연속 무분규 임단협을 이끌었던 이상수 현 노조지부장은 1번 후보로 출마했지만 표대결에서 밀렸다. 이 지부장은 작년부터 올해까지 2년 동안 집권하면서 비교적 안정적으로 노사관계를 이끌었다는 평가를 받았다.


반면 새 집행부를 맡게 될 안 당선인은 후보들 중 가장 강성으로 분류됐다. 그는 ‘금속연대’ 소속으로 수석부위원장을 지냈고, 1998년 현대차 정리해고 반대 투쟁과 파업을 이끌었다. 2007년에는 현대차 성과급 차등지급 관련 폭력 사건으로 구속되기도 했다.

그는 이번 선거에선 상여금 전액 통상임금 적용, 일반직과 여성 조합원 처우 개선, 4차 산업혁명 고용 대책 마련 등의 공약을 통해 강한 노조를 만들 것을 내세우며 회사와 갈등을 예고했다.


현대차에 강성 노조가 들어서며 내년 경영에도 변수로 작용할 전망이다. 특히 전동화 전환 과정에서 인력 조정이 불가피한데 신임 집행부는 정년 연장을 비롯한 고용 확대를 요구하고 있어 갈등이 격화할 가능성이 높다.


김철희 한국경영자총협회 노사관계지원팀장은 "강성 노조 집행부가 들어서면서 현대차의 내년 노사관계가 매우 어려워질 것"이라며 "특히 내년 선거를 감안할 때 신임 집행부는 어떠한 형태로든 회사 안팎에서 정치력을 행사하려 들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프리지아 '큐티 섹시의 정석' [포토] 설하윤 '건강미 넘치는 몸매'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국내핫이슈

  • [포토] 한예슬 '동안 미모' [포토] 나연 '시크한 매력' [포토] 노제 '시크한 눈빛'

    #연예가화제

  • [포토] 고소영 '20대 뺨치는 50대' [포토] 최진실 딸 최준희 "시집 가는 것 아냐" 사진 해명 [포토] 장원영 '개미 허리'

    #스타화보

  • [포토] 제시 '화려한 비주얼' [포토] 한혜진 '톱모델의 위엄' [포토] 제시 '글래머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추천 연재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