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성범죄 등 전과 35범, 전자발찌 끊고 달아나 '공개 수배'

최종수정 2021.10.27 15:34 기사입력 2021.10.27 15:27

순천서 전자발찌 끊고 잠적…키165㎝·몸무게 65㎏ 왜소한 체격에 부드러운 인상이 특징

27일 법무부 창원보호관찰소가 전자발찌를 끊고 전남 순천으로 달아난 62살 성범죄자 김모씨를 공개 수배했다. 사진제공=창원보호관찰소.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허미담 기자] 미성년자를 성폭행한 전력이 있는 전과 35범의 성범죄자가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를 끊고 도주해 경찰과 법무부가 공개 수배했다.


27일 법무부 창원보호관찰소는 전날 전자발찌를 훼손한 뒤 종적을 감춘 62살 김모씨의 사진을 공개했다. 김 씨는 165cm의 키에 몸무게는 65kg로 왜소한 체격이며, 흰 머리에 부드러운 인상이 특징이다.

또 소재불명 당시 그는 검은색 정장과 구두에 분홍색 셔츠를 착용했다. 또 왼손에는 작은 검은색 손가방을 들고 다닌 것으로 파악됐다.


사진제공=창원보호관찰소.

썝蹂몃낫湲 븘씠肄


앞서 경남 창녕군이 주소지인 김 씨는 지난 25일 오후 10~11시 사이 경북 고령군에서 전남 순천시로 자신의 차를 이용해 이동했다. 김 씨는 야간 외출 제한 명령을 받았으나, 26일 오전 2시55분께 순천에서 전자발찌를 훼손한 뒤 종적을 감췄다.


법무부는 경찰에 공조 요청을 했고 전남경찰청이 수사에 나섰다. 경찰은 김 씨가 전자발찌를 훼손한 장소 인근에서 김 씨의 차와 휴대전화 등을 발견했다.

경찰은 폐쇄회로(CC)TV를 분석하는 등 김 씨의 행적을 확인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김 씨는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 전과 35범이다.


한편 최근 성범죄자가 전자발찌를 끊고 종적을 감추거나 범죄를 저지르는 일이 잇달아 발생해 문제가 되고 있다.


지난 8월엔 성범죄 전과가 있는 강윤성(56)이 서울 송파구에서 전자발찌를 끊기 전후로 여성 2명을 살해한 바 있다. 또 같은 달 전남 장흥에서는 마창진(50)이 전자발찌를 훼손하고 도망갔다가 16일 만에 경찰에 붙잡혔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탕수육에 담배꽁초 튀김…항의하니 "전분 회사서 딸려와" ‘사고율 85% 감소’ 도로에 분홍색 칠한 이 남자 불출마한 나경원, 與 전대 '캐스팅보트' 되나

    #국내이슈

  • 셀카 400장 찍은 흑곰…美공원 카메라에 포착 블랙핑크 사진 찍으며 흐뭇…"셀럽과 놀 때냐" 비난받은 마크롱 트럼프, 페이스북에 돌아온다…메타 "대중이 판단해야"

    #해외이슈

  • [과학을읽다]"화성인이 그렸나?"…'테디 베어' 지형 발견 13위 손흥민, 51위 호날두 넘었다…英가디언 랭킹 마스크 없이 일본여행가나…"5월부터 코로나 '독감' 취급"

    #포토PICK

  • 주춤했던 ‘작은 거인’ 소형 SUV, 올해는 다르다 '주행가능거리가 110km 줄었네'…한파에 사라진 ‘전기차 부심’ "폐차 안하고 그냥 타렵니다"…15살 넘는 차 늘어난 까닭

    #CAR라이프

  • [뉴스속 인물]오타쿠 예술가 무라카미 다카시 [뉴스속 용어]반도체 초격차 벌릴 'GAA 기술'이란? [뉴스속 용어]뮌헨안보회의(MSC)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