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윤석열 "이재명 패밀리, 국민 약탈할 것…제가 막겠다"

최종수정 2021.10.17 13:24 기사입력 2021.10.17 13:24

댓글쓰기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게시글. [사진=윤석열 전 검창총장 페이스북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권서영 기자] 국민의힘 대권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를 두고 "이재명 패밀리의 국민 약탈은 자신이 막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17일 윤 전 총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재명 패밀리의 국민 약탈, 제가 막겠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그는 "대장동 게이트에 이어 새롭게 드러나고 있는 각종 특혜 의혹을 보면 이 후보의 배임 행각은 상습적"이라며 "지역을 옮겨 가며 같은 수법을 되풀이하고 있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윤 전 총장은 "백현동 옹벽 아파트 건이 가장 대표적"이라며 "지난 2015년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은 백현동 구 한국식품연구원 부지에 대해 자연녹지지역을 준주거지지역으로 4단계나 용도를 상향 변경했다"라고 적었다. 그는 "그동안 용도 변경이 되지 않아서 여덟 차례나 유찰된 땅이었는데, 시행 업체에 이 후보의 선대본부장이었던 김인섭이 들어가자마자 한 달만에 용도 변경 검토 회신을 받고 수개월 뒤 실제 용도를 변경해준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 전 총장은 "이 후보의 특혜로 시행업체는 막대한 분양이익 3142억원을 챙겼다"라며 "그의 측근 김인섭은 시행업자에게 지분 25%를 요구해 소송 끝에 70억원을 받았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윤 전 총장은 "도대체 얼마나 대단한 일을 했길래 70억원이라는 거금을 받은 것이냐"라며 "성남시의 인허가와 관련된 로비 때문 아니었냐", "우동규와 화천대유가 맺은 관계와 매우 흡사하다"라고 반문했다.


그는 "명백한 국민 약탈 행위"라며 "이 후보는 인허가권을 가진 시장의 권력으로 국민의 재산을 빼앗아 자신의 측근과 민간 업체에 몰아줬다"라고 강조했다. 또한 "이 후보가 성남시장이었을 때 일어난 수상한 사업이 또 있다"라며 이른바 '구 백현유원지 부지 관련 의혹'에 관해서도 설명했다.

윤 전 총장은 "이 후보와 그의 측근, 그들과 막대한 개발 이익을 나눈 업체들은 가히 '이재명 패밀리'다"라며 "이들이 저지른 '상습 배임 행위'는 국민 약탈, 국가 배신 행위"라고 강조했다. 그는 "대장동 게이트에서 보듯 이 후보가 설계 및 지휘하고 우동규 등 측근이 행동대장으로 뛰고, 일선에서 민간 업체들이 움직인 사기 행위다. 국민이 위임한 권력을 사적 이익을 위해 사유화한 것"이라며 "피해자는 국민이고 대한민국"이라고 일갈했다.


이날 윤 전 총장은 "그럴 리가 없지만 이런 이 후보가 대통령이 된다면 무슨 일이 벌어지겠느냐"라며 "성남시, 경기도에서 벌이던 짓을 대한민국 전체를 대상으로 벌이지 않겠느냐"라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하던 버릇을 못 버리고 국민을 상대로 더 큰 약탈을 하려 하지 않겠느냐"라며 "이런 이재명 패밀리의 집권을 제가 막겠다", "국민의 재산을 제가 지키겠다"라고 글을 마무리했다.


권서영 기자 kwon1926@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선미 '도발적인 눈빛' [포토] 카리나 '치명적 미소' [포토] 제시카 '시크한 아우라'

    #연예가화제

  • [포토] 차예련 '우월한 길이' [포토] 노제 '인형같은 미모' [포토] 고현정 '독보적인 아름다움'

    #스타화보

  • [포토] 클라라 '요염한 자태' [포토] 홍수아 '파격 보디 프로필' [포토] 제시 '시선집중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추천 연재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