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美 신규 실업수당 40만건…"낮은 수준 유지"(종합)

최종수정 2021.07.29 22:07 기사입력 2021.07.29 22:07

댓글쓰기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미국의 실업 지표인 주간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코로나19 사태 이후 비교적 낮은 수준에 머문 것으로 29일(현지시간) 나타났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미국 노동부는 이날 지난주(7월18~24일)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40만건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전주 대비 2만4000건 줄어든 수치다. 시장 전망치(38만건)는 웃돌았다.

WSJ는 "경제학자들이 이 지표가 다시 감소세를 보이고 노동시장이 계속 회복하면서 팬데믹 시기에서 최저 수준에 머물고 있다고 평가했다"고 전했다.


다만 추세를 확인할 수 있는 4주 이동 평균 청구 건수는 8만건 증가한 394만5000건이었다. 경제 전문가들은 향후 델타 변이 바이러스 확산에 따른 불확실성 확대와 공급망 제약 지속 등이 경제 회복의 장애물이 될 수 있다고 평가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부분 세세하게 적어"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