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프가니스탄 북부서 홍수로 최소 60명 사망

최종수정 2021.07.29 20:52 기사입력 2021.07.29 20:5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아프가니스탄 북부에서 갑작스러운 홍수가 발생해 최소 60명이 사망했다고 29일 워싱턴포스트(WP) 등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에서 북동쪽으로 약 200㎞ 떨어진 누리스탄주 캄데시 지역에 집중 호우가 쏟아지면서 홍수가 발생했다. 이에 따라 최소 60명이 사망하고 200여명이 실종된 것으로 현지 구조 당국은 집계했다. 또 한 마을에서 주택 300채가 무너진 것으로 전해졌다.

아프가니스탄에서는 매년 홍수로 많은 사상자가 발생하고 있다. 지난해 8월 말에도 아프가니스탄 북부 파르완주 등에서 홍수가 발생해 200명 가량이 사망했다.


아프가니스탄은 최근 코로나19 확산과 중남부 지역의 극심한 가뭄, 탈레반과 정부군 간의 내전 등 악재가 잇따르고 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것 같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