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이준석 "윤석열 입당, 안철수와 합당 모두 쉬운 문제…1차 방정식 문제"

최종수정 2021.07.29 09:03 기사입력 2021.07.29 09:03

댓글쓰기

"윤석열 입당 시기는 8월일 것"
"안철수와 담판으로 합당 매듭지어야"
급한 것은 국민의당과 합당 문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8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요즘것들 연구소시즌2' 체육계 백신 우선접종 개선을 위한 간담회에 참석, 인사말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8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요즘것들 연구소시즌2' 체육계 백신 우선접종 개선을 위한 간담회에 참석, 인사말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29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입당, 국민의당과의 합당 등 현안에 대해 ‘쉬운 문제’라고 밝혔다.


29일 이 대표는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한 자리에서 윤 전 총장 입당, 국민의당 등 합당 문제에 이같이 밝혔다. 사회자가 현재 상황은 ‘몇 차 방정식’이냐고 묻자 이 대표는 "다 1차 방정식"이라며 "다 독립변수이기 때문에 예를 들어 많은 분들이 윤 총장의 입당 문제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의 합당 문제 간에 제3지대 고리가 있는 게 아니냐, 그래서 혹시 그게 연계되어 있는 게 아니냐, 이렇게 말씀하시는 분들이 있다. (하지만) 완전 별개"라고 말했다.

합당 관련 실무회담이 합의점 없이 종료된 국민의당과의 협상에 대해서는 "안 대표와의 합당 문제 같은 경우에도 안 대표 측에서 지금까지 협상단장을 이끌었던 권은희 의원과 소통에 어려움이 있었던 것이지, 안 대표도 지금 만났을 때도 야권 단일화나 야권 통합의 의지가 명확했다"며 "많은 것들은 혹시 오해가 서로 있다 하더라도 지도자 간에 회담이나 이런 것들로 인해서 해결될 수 있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의 입당 문제에 대해 이 대표는 "(입당 시기는) 8월일 거라 본다"고 내다봤다. 그는 당내 일부 당협위원장들이 윤 전 총장 캠프에 합류한 것을 두고 "당 사정을 모르는 것도 아니고 당에서 활동했던 인사들이기 때문에 분명히 윤 총장과 상의를 했을 것"이라며 "8월 입당이 아니면 그분들을 데려간 게 무리수이기 때문에 무조건 8월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구체적인 입당 시점은 알 수 없다고도 했다. 이 대표는 "다음달 15일에 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이 있을지 모른다는 얘기도 있고, 제가 9일부터 13일에 휴가를 가니 9일 전에 (입당한다는) 얘기가 나오고 있는 거 같기도 한데 언질을 받은 것은 아니다"며 "예측이 불가능한 상태"라고 말했다.

만약 윤 전 총장이 입당을 하지 않았을 경우에는 윤 전 총장 캠프에 합류한 당협위원장들에 대한 징계 절차가 뒤따를 것이라는 점도 재차 확인했다.


한편 그는 윤 전 총장보다는 국민의당과의 합당이 급하다는 생각도 밝혔다. 이 대표는 "안 대표 같은 대중 지지도가 높은 분들은 이번 대선에 뛰어서 흥행에 일조해야 한다"면서 "국민의당 일정을 좀 더 빠르게 생각해달라고 하고 싶은 게 윤 전 총장은 당에 소속된 게 아니기 때문에 가볍지만 합당은 정강·정책 등도 서로 합의해야 되는 것이기 때문에 최소한 2주 정도 시간이 걸린다"고 언급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행위 폭로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