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손정민 父 "정민이 어떻게 물에 들어갔나…친구에게 답변 듣고 싶다"

최종수정 2021.06.14 13:51 기사입력 2021.06.14 09:06

댓글쓰기

"우리 부부가 알고 싶은 것은 아들 어떻게 물에 들어갔느냐는 것"

서울 반포한강공원 고 손정민 씨 추모현장.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서울 반포한강공원 고 손정민 씨 추모현장.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허미담 기자] 서울 반포한강공원에서 실종됐다가 숨진 채 발견된 고(故) 손정민(22)씨의 아버지 손현(50)씨가 경찰 수사에 여러 의혹을 제기하며 "처음부터 지금까지 저희 부부가 알고 싶은 것은 우리 아들이 어떻게 물에 들어갔느냐는 것뿐"이라고 호소했다.


손씨는 14일 자신의 블로그에 '50일과 50만'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어제가 (아들) 49재니까 오늘은 50일이다. 5월28일 시작된 청와대 국민청원이 50만명 동의가 돌파됐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많은 관심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그 관심이 없었다면 이 사건은 여기까지 오지도 못하고 진작에 사고사로 종료됐을 것"이라며 "3년간 국민청원 중 20만 이상 도달 청원이 245건이라고 하니 관심이 어느 정도인지 알 수 있을 것 같다. 50만의 의미가 감이 안 와서 인구수를 봤더니 제주시보다 많은 인구"라며 고마움을 표했다.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손씨는 "청원 이후로 몇 가지가 바뀌었다. 핸드폰은 이상한 경로로 발견됐고 미화원분이 발견하기 전에 그 긴 기간 동안 어디에 있었는지 묘연하다"며 "CCTV나 블랙박스는 경찰에서 입수했으나, 특이사항은 없다고 한다. 운동화는 버린 게 확인됐고 덩달아 티셔츠도 버렸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또 그는 "수사는 경찰이 하는 것이니 경찰수사진행사항 보고서 위주로 말씀드리겠다"며 경찰 수사에서 의심되는 부분을 언급했다.

손 씨는 우선 "친구가 불러 한밤중에 나간 제 아들이 불과 세 시간 만에 의식이 없는 상태로 발견된 사진 증거가 있다. 그 사진 찍기 20분 전만 해도 동영상을 찍고 잘 놀고 있었다"며 "목격자분이 발견 후 어느 정도 지나서 찍으셨기 때문에 격차는 10분 정도밖에 안 될 것으로 추정된다. 그 사진에서 친구는 아래와 같이 있다"며 한 장의 사진을 함께 올렸다.


사진에는 바닥에 누워있는 정민씨와 바로 옆에 쪼그려 앉아 있는 친구 A씨의 모습이 담겨있었다.


사진=손현씨 블로그 화면 캡처.

사진=손현씨 블로그 화면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이어 "부검 결과에 의하면 머리의 좌열창 및 우측 볼 손상이 사인에 이를 정도가 아니라고 돼 있다"라며 "하지만 경찰은 이 상처가 어떻게 발생하였는지, 그리고 이 상처가 입수 경위와 어떤 연관이 있는지 수사하고 있다는 말을 들어본 적도 없다"고 지적했다.


또 그는 경찰수사진행사항 보고서 중 목격자 진술 내용 일부를 캡처해 올리면서 "모든 목격자의 공통점은 이 시간대에 정민이가 없고 두 사람의 분리가 이뤄진 것인데, 이 부분에 대한 수사가 진행되고 있다는 얘기를 들은 적이 없다"고 꼬집었다.


손씨는 "제일 어이없는 낚시꾼 제보는 거의 한 장을 할애해서 서술하고 있다"며 "어떻게든 정민이가 들어가길 원하는 것 같으나 부검결과에 있는 머리상처(좌열창 3.3cm, 2.5cm)가 있는 아이가 피를 흘리며 옷을 입고 신발을 신고 수영하듯 팔을 휘저으며 들어갔다는 것을 믿으라고 강요하는 것 같다"고 토로했다.


앞서 경찰은 정민씨 실종 당일 사건 현장 인근에서 낚시를 하던 일행 7명이 한강으로 들어가는 남성을 보거나 입수 소리를 들었다는 진술을 공개한 바 있다. 다만 실제 입수를 한 남성이 누구인지는 파악하지 못 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런가 하면 손씨는 '의복에서 혈흔 검출됐으나 모두 본인의 것으로 확인되는 등 특이사항 없음'이라고 적힌 보고서 내용에도 의문을 제기했다.


그는 "셔츠 어깨, 목 부위에서 혈흔이 발견되었으니 머리에서 나온 피가 확실한데 그 피를 흘리며 물에 들어갔는데 특이사항이 없다고 하시면 너무 한 것 아니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외에도 손씨는 ▲평소 친하지 않았던 친구 A씨가 갑자기 술을 마시자고 한 이유에 대한 답변이 부족한 점 ▲친구 A씨가 누워있던 정민씨의 주머니를 뒤적인 이유와 관련해 목격자분과 경찰 발표가 다른 점 등에 이의를 제기했다.


아울러 그는 "위 사항들은 경찰수사진행사항 발표 중 아직도 이상한 점을 말씀드린 것이고 제가 의혹을 해결해 달라고 한 것은 많다. 시간이 걸리더라도 꼭 확인해주셨으면 한다"라며 "이에 대한 답변을 피의자도 아닌 상태의 변호인에게 듣기보다는, 누군지도 알 수 없는 친척에게 듣기보다는, 충분히 성인이 된 친구 본인에게 듣고 싶다. 우리는 다만 알고 싶을 뿐"이라고 했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게 배신감" 폭로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