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경북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받은 60대 여성 숨져

최종수정 2021.06.16 18:50 기사입력 2021.06.12 16:41

댓글쓰기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주철인 기자]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접종한 50∼60대가 잇따라 숨져 보건당국이 역학 관계 조사에 나섰다.


12일 경북도에 따르면 지난 11일 오후 2시께 경북 경산시 주민 60대 여성 A씨가 자신의 집에서 숨져 있는 것을 지인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A씨는 이날 점심 식사 약속 장소에 나타나지 않자 지인들이 직접 집을 찾아간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지난 8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차 접종을 했다. 그는 평소 고혈압, 당뇨약을 복용하고 있었고 사망 당일 오전까지 집 주변에서 이동하는 모습이 폐쇄회로(CC) TV에 찍혀있다고 경찰은 밝혔다.


같은 날 오후 9시께 전북 익산에서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받은 B(52)씨가 하루 만에 숨졌다. B씨는 지난 10일 오후 익산 시내 한 병원에서 잔여 백신을 접종받았다.

유족에 따르면 B씨는 접종 당일에는 아무런 이상 증상이 없었고 사망 당일 아침에도 팔이 약간 저리고 머리가 조금 아팠지만, 병원에서 안내하는 정도의 증상이라 정상 출근했다.


이후 오후 2시께 열이 37.8도까지 오르면서 증세가 심해져 조퇴를 했고, 집에서 저녁 식사 후 잠이 들었다가 의식을 잃었다. B씨는 사망 당시 오른쪽 팔을 머리 위로 뻗은 상태로 마비 증세를 보였다.


고지혈증 약을 먹어 온 B씨는 평소 고혈압이나 당뇨 등 기저질환이 없었고, 건강 체질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북 포항에서도 지난 11일 60대 시민 C씨가 집에서 호흡곤란 증세를 보여 병원으로 이송된 뒤 심근경색으로 숨졌다. C씨는 지난 8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1차로 맞았다.


방역 당국은 백신 접종과 사망의 관련성 등을 조사하고 있다.


영남취재본부 주철인 기자 lx906@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용건 연인 A씨 측 "변호사 선임 후 태도 돌변…끝까지 갈 것" 김용건 연인 A씨 측 "변호사 선임 후 태도 돌...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