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분위기 싸하게 만든 리뷰"…'폭언·성희롱' 업주에 누리꾼 부글부글

최종수정 2021.06.11 15:40 기사입력 2021.06.11 05:00

댓글쓰기

후기 남긴 고객에 "저는 '혼자 살아요' 라는 말 좋아" 성희롱
"계속 아파라", "집 주소 안다" 폭언·협박 사례도

배달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음식 리뷰를 작성한 고객에 대응하는 업주의 태도가 논란이 되고 있다. 사진은 기사의 특정 표현과 관련 없음.[사진출처=아시아경제DB]

배달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음식 리뷰를 작성한 고객에 대응하는 업주의 태도가 논란이 되고 있다. 사진은 기사의 특정 표현과 관련 없음.[사진출처=아시아경제DB]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임주형 기자] 배달 어플리케이션(앱)을 통해 음식 리뷰를 작성한 고객에게 성희롱 발언을 한 음식점 사장의 글이 알려지면서 업주 태도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 앞서 일부 업주들은 고객의 불만 제기에 폭언·막말로 대응하는가 하면, "집 주소를 알고 있다"며 협박을 하기도 해 누리꾼들의 공분을 산 바 있다.


한 배달 어플리케이션(앱) 별점 리뷰 란에 후기를 남긴 고객에게 성희롱 발언을 한 업주를 향해 누리꾼들의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 사진=인터넷 홈페이지 캡처

한 배달 어플리케이션(앱) 별점 리뷰 란에 후기를 남긴 고객에게 성희롱 발언을 한 업주를 향해 누리꾼들의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 사진=인터넷 홈페이지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1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분위기 싸하게 만든 돈가스집 리뷰'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이 글에는 한 배달 앱에 올라온 돈가스 요리점 리뷰와 이에 대한 업주의 댓글이 캡처돼 게재됐다.

캡처된 이미지를 보면, 돈가스를 주문한 고객은 "너무 맛있고 가성비도 좋고 카레도 맛있다. 앞으로 자주 시켜먹을 것 같다"며 호평을 남겼다.


그러나 업주는 황당한 댓글로 리뷰에 답했다. 그는 "자주라는 말씀에 벌써 설렌다. 제가 좋아하는 말 중 '맛있어요', '자주 시켜먹을게요', 또 주문할게요' 등이 있다"며 "하지만 가장 좋아하는 말은 '오빠 저 혼자 살아요'다"라고 했다.


이를 두고 누리꾼들은 분노를 쏟아냈다. 호평 리뷰를 남긴 고객을 대하는 업주의 태도가 아닐뿐더러, 성희롱으로 비쳐질 수 있다는 비판이 나온다.

한 누리꾼은 "본인은 위트있는 답변을 내놨다고 생각할지 모르지만, 저 답글을 읽는 손님 마음을 생각해봐라. 소름 끼친다"라고 질타했다. 또 다른 누리꾼은 "장난이 선을 넘었다. 빨리 사과해야 할 것"이라고 꼬집었다.


일부 업주들은 별점 리뷰를 두고 폭언, 협박 등을 하기도 해 도마 위에 올랐다. / 사진=인터넷 커뮤니티 캡처

일부 업주들은 별점 리뷰를 두고 폭언, 협박 등을 하기도 해 도마 위에 올랐다. / 사진=인터넷 커뮤니티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배달 앱 리뷰에 대한 업주들의 대응이 논란을 일으킨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앞서 최근 한 죽 가게 평점란에는 "후두염이 심해서 (죽을) 시켰는데 그저 그렇다"는 한 고객 리뷰에 대해 업주가 "16시간 일해 가면서 만든 건데 그러실 거면 다른 데 가서 시켜 먹어라"라며 "아프신 거 안 나으셨으면 좋겠다"고 폭언을 퍼부어 누리꾼들의 공분을 산 바 있다.


고객을 향해 협박으로 해석될 수 있는 취지의 발언을 한 사례도 있다. 한 업주는 국이 짜다는 고객의 후기에 "제가 배달 간 곳이라 어디인지 알 수 있다"며 "저희 제품에 이상 있으면 전화를 해서 직접 보여주던가 신고를 하지, 왜 비겁하게 키보드 뒤에서 이딴 짓거리를 하나"라고 했다.


또 다른 업주는 고객을 향해 "내가 갈 테니, 어떤 낯짝인지 진짜 궁금하다"라며 "더 나쁘게 만들고 싶지 않으면 연락을 주던가 인터폰을 켜두라"라고 하기도 했다.


상황이 이런 가운데, 국내 배달 앱 서비스 제공업체들은 최근 리뷰 모니터링 및 관리에 적극적으로 임하고 있다.


국내 대표적 배달 앱 제공업체인 '배달의 민족'은 지난 2010년 서비스를 개시한 이후로 지난 2019년 4월까지 총 6만2000건의 허위 및 악성 글을 삭제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런가 하면 '요기요'는 인공지능(AI)을 통해 허위·어뷰징 글을 실시간 감시, 걸러내는 기술을 도입하는 등 제재 강화에 나서고 있다.




임주형 기자 skepped@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이장희, 울릉도 집공개 "축구장 6개 합친 크기" 이장희, 울릉도 집공개 "축구장 6개 합친 크기...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