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재형상' 받은 추미애 "난 촛불로 세운 文 정부 법무장관"

최종수정 2021.01.26 07:40 기사입력 2021.01.26 07:40

댓글쓰기

추미애, 논란 속 광복회 '최재형상' 직접 수상
최재형기념사업회 "승인 없이 수여…최 선생 명예 훼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5일 서울 여의도 광복회관에서 열린 '독립운동가 최재형상' 시상식에 참석해 인사말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5일 서울 여의도 광복회관에서 열린 '독립운동가 최재형상' 시상식에 참석해 인사말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허미담 기자] 퇴임을 앞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5일 광복회가 수여하는 '독립운동가 최재형상'을 수상했다. 추 장관은 수상소감을 통해 "이런 상으로 저에게 옷깃 여밀 기회를 주신 것에 대해 다시 한번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추 장관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광복회관에서 열린 시상식에 참석해 김원웅 광복회장으로부터 최재형상을 전달받았다.

광복회는 추 장관이 일제 후작 작위를 받은 친일파 이해승의 땅 등 공시지가 520억원(시가 3000억원) 상당의 친일 재산 171필지의 국가귀속을 위해 재임기간 중 노력한 점 등을 인정해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추 장관은 수상 소감에서 "이 자리에 오는 것이 조금 쑥스럽기도 했다"며 "친일 재산 환수를 처음으로 500억 원 넘게 하기까지, 아마 앞으로도 더 잘해달라는 법무부에 대한 관심과 응원 차원이 아닌가 해서 제 개인 입장보다는 법무부의 관심·촉구로서, 노력해달라는 차원에서 받게 됐다"고 말했다.


자신을 '촛불로 세운 문재인 정부의 법무장관'이라고 표현한 추 장관은 안중근 의사가 옥중에서 남긴 '위국헌신군인본분'(爲國獻身軍人本分·나라를 위해 몸을 바침은 군인의 본분)이라는 휘호를 언급하며 "정의에 대해 헌신하는 것이 문재인 정부 공직자의 본분"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며칠 후엔 숨 가쁘게 달렸던 일련의 장관직 마무리하고 떠나게 된다"며 "그런 맘으로 달려온 1년이었는데 이런 상으로 저에게 옷깃 여밀 기회를 주신 것에 대해 다시 한번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 따뜻한 응원 영원히 잊지 않고 가슴에 새기며 저 자신을 성찰하고 가다듬는 좌표로 삼겠다"고 소회를 전했다.


앞서 추 장관의 수상 소식에 전날 독립운동가최재형기념사업회(사업회) 측은 입장문을 내고 "'최재형상'을 후손과 본 사업회 승인 없이 수여한다는 것은 최 선생의 명예를 훼손하는 일"이라며 반발했다.


사업회는 "여야를 초월해 국민적 존경을 받는 최재형 선생의 이름을 빌려 상을 수여하는 것은 광복회 정관에 금지된 정치활동"이라며 "김원웅 광복회장 개인의 사욕을 채우기 위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지적했다.


한편 최재형상은 광복회가 독립운동을 재정적으로 도운 고(故) 최재형(1860∼1920) 선생의 정신을 기린다는 취지에서 지난해 만들어졌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