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파우치 "'WHO 복귀' 바이든, 백신 프로젝트 코백스 참여 지시"

최종수정 2021.01.21 19:39 기사입력 2021.01.21 19:39

댓글쓰기

21일 WHO 이사회 화상 참여
"'WHO 파견' 美 직원 축소 중단"

세계보건기구(WHO) 이사회에 화상으로 참석한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세계보건기구(WHO) 이사회에 화상으로 참석한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취임 직후 세계보건기구(WHO) 탈퇴 절차 중단을 지시한 가운데 미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백신 공동 구매와 배분을 위한 국제 프로젝트 '코백스 퍼실리티'에 참여한다.


21일(현지시간) AP통신 등에 따르면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은 이날 세계보건기구(WHO) 이사회에 화상으로 참가해 "미국이 WHO 회원국으로 남을 것임을 발표할 수 있게 돼 영광"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바이든 행정부가 WHO에 파견된 미국 직원들의 축소를 중단하고 정상적인 관계를 맺도록 하라고 했다"고 설명했다.

파우치 소장은 또 "바이든 대통령이 오늘(21일) 오후 코로나19 백신과 치료, 진단 및 배포, 공정한 접근, 연구 및 개발을 위한 다자간 노력을 진전시키기 위해 미국의 코백스 참여 의지를 포함한 지침을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코백스 퍼실리티는 WHO와 세계백신면역연합(GAVI), 감염병혁신연합(CEPI)이 공동으로 운영하는 백신 공동 구매·배분 프로젝트로, 참여국들이 돈을 내고 제약사와 백신 구매 계약을 먼저 체결한 뒤 개발이 완료되면 공급을 받는 시스템으로 운영된다.


파우치 소장은 이날 회의에서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을 '내 소중한 친구'라고 불렀고 거브러여수스 사무총장은 '내 형제 토니'라며 미국의 WHO 복귀를 환영했다. 거브러여수스 사무총장은 "WHO와 세계 보건에 좋은 날"이라면서 "미국의 역할은 매우 중요하다"면서 바이든 대통령과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의 취임을 축하했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은 지난해 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 WHO가 중국 편을 든다며 탈퇴를 공식화했지만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첫날인 20일 탈퇴 절차의 중단을 지시하는 행정 조처를 발동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