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PC방 업계, "영업제한조치 불복, 9시 이후 영업 재개"

최종수정 2021.01.18 21:29 기사입력 2021.01.18 17:40

댓글쓰기

문닫은 PC방. [사진=아시아경제DB]

문닫은 PC방. [사진=아시아경제DB]


[아시아경제 김종화 기자]PC방 업계가 정부의 영업제한조치에 불복, 18일부터 밤 9시 이후 영업을 재개하겠다고 선언했다.


한국인터넷콘텐츠서비스협동조합은 이날 최윤식 이사장 명의의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 12월 8일부터 실시된 거리두기 2.5단계가 다시 2주 연장 되고, 언제 정상영업을 할 수 있을지도 모르는 상황에서 PC방 업계는 더 이상 정부의 소상공인자영업자만의 고통을 강제하는 방역정책에 동의할 수 없다"고 밝혔다.

조합은 정부의 방역지침에 충실히 임했음에도 집합금지명령에 따른 영업정지 처분과 그로 인한 경제적 손실로 많은 PC방이 폐업했고, 이 순간에도 폐업을 고민하는 사업자들이 있음을 상기했다.


조합은 "PC텔과 게임물을 제공하는 스터디카페 등 9시 이후 PC방의 영업제한 조치를 이용해 심야 청소년 출입과 흡연 방조 및 게임물을 제공하는 유사 PC방 영업이 성행하고 있는 실정"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전기요금도 되지 않는 재난지원금으로 고통을 감내하라는 정부의 무책임한 소상공인자영업자에 대한 재난 정책과 유사 PC방 영업을 방치하는 안일한 행정에 전 재산을 투자해 생업을 이어가는 PC방 사업주들은 이미 생존 한계에 이르렀다"고 현실적 어려움을 토로했다.

그러면서 조합은 "PC방 사업주들은 영업정상화를 위한 영업제한조치에 불복을 선언하고, 18일부로 9시 이후 영업을 재개 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종화 기자 just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