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IMF "내년 경기회복 속도 맞춰 거시건전성 정책 강화"

최종수정 2020.11.25 10:39 기사입력 2020.11.25 10:39

댓글쓰기

아태 선임 이코노미스트, '제10차 KIEP-IMF 콘퍼런스'서 발제

25일 오전 '제10차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국제통화기금(IMF) 공동 컨퍼런스'를 개최한 KIEP의 30주년 기념세미나 퍼포먼스 모습.(이미지 출처=연합뉴스)

25일 오전 '제10차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국제통화기금(IMF) 공동 컨퍼런스'를 개최한 KIEP의 30주년 기념세미나 퍼포먼스 모습.(이미지 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문채석 기자] 국제통화기금(IMF)이 내년에 한국경제가 회복할 것으로 보이지만 거시 건전성 정책은 강화해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안가나 바너지 IMF 아시아·태평양국 선임 이코노미스트는 25일 서울 웨스틴조선 호텔에서 열린 '제10차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IMF 공동 콘퍼런스' 주제발표에서 이같이 밝혔다.

바너지 선임은 "한국은 대규모 봉쇄 정책을 시행하지 않고도 적극적인 검사와 재정 부양책을 통해 코로나19가 경제 성장에 미치는 부정적인 영향을 완화할 수 있었다"고 평가했다.


앞서 IMF는 지난달 발표한 경제전망에서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2.1%에서 -1.9%로 올렸다. 내년 한국 성장률 전망치는 2.9%, 아시아 전망치는 6.9%로 각각 제시했다.


이어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은 여전히 진행 중이므로 거시 건전성 정책을 강화하는 한편, 친환경·포용적 성장 정책을 지속할 필요가 있다"라고 덧붙였다.

대외연과 IMF가 공동 개최한 이날 콘퍼런스에 참석한 두 기관 연구진은 내년 세계 경제를 전망하고 코로나19 팬데믹 시대 예방과 재활에 관해 논의했다.


김흥종 대외연 원장은 개회사에서 "코로나19 확산세와 맞물린 글로벌 봉쇄 조치 시행 여부가 한동안 세계 경제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측한다"며 "대응 방안 마련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세종=문채석 기자 chaes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