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첫 부분변경' 제네시스 G70, 달라진 점은?

최종수정 2020.10.24 08:00 기사입력 2020.10.24 08:00

댓글쓰기

'두 줄' 쿼드램프 등 제네시스 패밀리룩 적용
3종 파워트레인 구성에 '스포츠+' 주행모드 추가

제네시스 '더 뉴 G70' 공개 행사가 20일 경기 용인시 제네시스 수지 전시관에서 열리고 있다. 더 뉴 G70은 2017년 출시된 G70의 첫 번째 부분 변경(페이스리프트) 모델이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제네시스 '더 뉴 G70' 공개 행사가 20일 경기 용인시 제네시스 수지 전시관에서 열리고 있다. 더 뉴 G70은 2017년 출시된 G70의 첫 번째 부분 변경(페이스리프트) 모델이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아시아경제 김지희 기자] 제네시스가 2017년 선보인 G70의 첫 번째 부분변경 모델 ‘더 뉴 G70'를 출시했다. 신형 G70는 G90와 G80에 이어 제네시스 세단 라인업 가운데 마지막으로 브랜드의 패밀리룩을 입었다.


외관은 제네시스 디자인의 상징이 된 두 줄 형태의 쿼드램프가 적용되면서 완전히 달라졌다. 전면부는 낮게 위치한 크레스트 그릴과 쿼드램프가 어우러져 브랜드 디자인 정체성을 완성했다.

전체적으로 브랜드 정체성과 더불어 역동성을 강조했다. 측면부는 긴 후드와 짧은 전방 오버행을 특징으로 하는 전작의 비율을 계승하되 공력 효율에 최적화된 사이드 벤트(공기 배출구)와 신규 G70 전용 휠을 적용, 민첩한 성능을 시각적으로 구현해냈다. 전면과 마찬가지로 쿼드램프를 더한 후면에는 차체와 동일한 색의 디퓨저가 고성능 세단의 이미지를 완성한다.


제네시스 '더 뉴 G70' 공개 행사가 20일 경기 용인시 제네시스 수지 전시관에서 열리고 있다. 더 뉴 G70은 2017년 출시된 G70의 첫 번째 부분 변경(페이스리프트) 모델이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제네시스 '더 뉴 G70' 공개 행사가 20일 경기 용인시 제네시스 수지 전시관에서 열리고 있다. 더 뉴 G70은 2017년 출시된 G70의 첫 번째 부분 변경(페이스리프트) 모델이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외관 색상은 기존 9가지에서 14가지로 선택지를 넓혔다. 처음 선보이는 본드 실버를 포함해 베르비에 화이트, 멜버른 그레이 등 무광 색상 3가지와, 세도나 브라운, 태즈먼 블루 등 유광 색상 2가지가 추가 운영된다.


실내는 10.25인치로 화면이 커진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이 적용됐다. 기본형 계기반의 화면 크기도 3.5인치에서 8인치로 확 키웠다. 무선충전시스템은 충전 용량이 늘어났을 뿐 아니라, 가로형으로 바뀌면서 기존 세로형보다 다양한 크기의 기기를 충전할 수 있도록 했다.

파워트레인 구성은 기존과 동일하다. 가솔린 2.0 터보, 디젤 2.2, 가솔린 3.3 터보 등 세 가지 라인업이 제공된다. 다만 모든 모델에 별도 변속 조작 없이도 역동적인 주행이 가능하도록 차량 스스로 엔진과 변속기 제어를 최적화하는 주행 모드 ‘스포츠+’를 추가해 차별화를 이뤘다.스포츠+ 모드는 가속 시 고단기어 변속시점을 최대한 늦추고 감속 시 순간적으로 변속기와 엔진 회전수를 일치시켜 저단기어 변속시점을 앞당긴다.


제네시스 '더 뉴 G70' 공개 행사가 20일 경기 용인시 제네시스 수지 전시관에서 열리고 있다. 더 뉴 G70은 2017년 출시된 G70의 첫 번째 부분 변경(페이스리프트) 모델이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제네시스 '더 뉴 G70' 공개 행사가 20일 경기 용인시 제네시스 수지 전시관에서 열리고 있다. 더 뉴 G70은 2017년 출시된 G70의 첫 번째 부분 변경(페이스리프트) 모델이다. /문호남 기자 munonam@



가격은 2.0 터보 4035만원, 2.2 디젤 4359만원, 3.3 터보 4585만원으로 책정됐다. 시작가 기준으로 전작보다 200만원 가량 가격이 높아졌다.


신형 G70 출시로 제네시스 브랜드의 판매가 한 층 탄력을 받을 수 있을지 업계의 관심이 쏠린다. 올 연말 제네시스의 두 번째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GV70까지 합류하면 제네시스는 G70·G80·G90 등 세단 라인업 3종과 GV70·GV80 등 SUV 라인업 2종을 완성하게 된다.


올 들어 9월까지 국내 제네시스 판매량은 7만7358대다. 아직 4분기가 남아있음에도 이미 지난해 연간 판매실적을 2만대 이상 웃돌고 있다. 주로 G80(3만9133대)와 GV80(2만4744대)가 판매를 주도하고 있다. G70 판매량은 제네시스 전 라인업 가운데 가장 적은 6103대에 그치고 있어 이번 신차를 통해 반등을 노려야 하는 상황이다.




김지희 기자 way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