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꿈의 항암제' 암세포는 죽이고 내성은 막는다

최종수정 2020.09.22 12:00 기사입력 2020.09.22 12:00

댓글쓰기

암세포만 죽이고 내성까지 없애는 항암 약물 개발
무독성 항암제 나노약물 개발 기대

생체발광 영상을 이용한 폐 전이암 동물 모델 내 치료 효능평가 결과다. 연구팀은 생체발광이 가능한 유방암 세포를 이용해 폐 전이암 동물 모델을 확보해 독소루비신 투여군/독소루비신과 스맥 병용 투여군/암세포 특이적 항암제 전구체 나노약물 투여군으로 나눠 폐 전이암 성장 속도를 추적했는데,  암세포 특이적 항암제 전구체를 이용한 폐 전이암 동물 모델이 암의 성장을 매우 효과적으로 억제하는 것을 확인했다.

생체발광 영상을 이용한 폐 전이암 동물 모델 내 치료 효능평가 결과다. 연구팀은 생체발광이 가능한 유방암 세포를 이용해 폐 전이암 동물 모델을 확보해 독소루비신 투여군/독소루비신과 스맥 병용 투여군/암세포 특이적 항암제 전구체 나노약물 투여군으로 나눠 폐 전이암 성장 속도를 추적했는데, 암세포 특이적 항암제 전구체를 이용한 폐 전이암 동물 모델이 암의 성장을 매우 효과적으로 억제하는 것을 확인했다.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암세포만 골라 죽이고, 암세포의 내성을 무너뜨리는 새로운 치료 물질이 개발됐다. 임상까지 성공적으로 진행된다면 화학적 항암치료의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는 치료법이 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과학기술연구원의 테라그노시스연구센터 소속 김광명 박사의 연구팀은 항암제 내성을 극복할 수 있는 암세포 특이적 항암제 전구체 약물 개발에 성공했다고 21일 밝혔다. 관련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인 바이오머티리얼즈 최신호에 실렸다.

암세포는 죽이고 내성은 억제한다
암세포 특이적 항암제 전구체 나노약물 기술의 모식도

암세포 특이적 항암제 전구체 나노약물 기술의 모식도


연구진은 항암제 내성을 억제하는 약물(스맥)과 항암제(독소루비신)을 결합시켜 새로운 약물을 만들었다.


이 약물은 생체를 돌아 다니다가, 암세포를 만나면 암세포에 과발현하는 효소(카텝신B)와 반응한다. 암세포만을 표적으로 작용하게 되는 것이다. 이 약물은 정상 세포를 만나면 비활성 상태로 존재해 독성이 나타나지 않는다. 화학적 항암치료에 따른 부작용을 최소한으로 줄일 수 있다.


특히 이 약물은 암세포와 반응하면서 항암제와 내성억제제를 동시에 내놓는다. 항암치료에 따른 후천적 항암제 내성을 효과적으로 억제할 수 있다. 암의 재발이나 치료 실패를 최소한으로 줄일 수 있다는 뜻이다. 화학적 항암치료는 암세포를 효과적으로 사멸할 수 있어, 다양한 암의 치료법으로 쓰이고 있지만 항암제에 대한 내성은 암의 재발이나 치료 실패의 원인이 된다.

임상과 기술·산업적 문제 해결이 필요
김광명 한국과학기술연구원 책임연구원

김광명 한국과학기술연구원 책임연구원



김광명 박사는 "이번 암세포 특이적 항암제 전구체 나노약물 기술은 기존 화학요법의 치료 실패를 초래하는 항암제 내성을 효과적으로 억제함과 동시에 정상 세포에 대한 독성을 감소시켜 항암제 내성 및 부작용이 발생하지 않는 새로운 항암제로 활용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항암제 자체의 효과 및 독성과 같은 기술적인 부분의 과제를 해결해야 하며, 실제 생산을 하고 임상에 적용을 했을 때 발생할 수 있는 산업적인 측면에서의 고려도 필요하다"라고 설명했다.




황준호 기자 rephwa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