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두관 "통신비 2만원, 소비로 연결되는 승수효과 없다"

최종수정 2020.09.20 14:53 기사입력 2020.09.20 14:53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강나훔 기자]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0일 정부·여당이 추진중인 전국민 통신비 2만원 지급과 관련 "소비지출과 연동되는 승수효과가 없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이날 MBN 시사스페셜 인터뷰에서 "(통신비 2만원은) 통신3사에 돈이 들어간다. 당에서 결정해서 동의하는 쪽"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2차 재난지원금의 선별 지급에 대해선 "기술적으로 쉽지가 않다"며 "전체 국민에게 골고루 재난지원금을 주고 피해를 많이 본 계층이나 업종에 대해서 좀 더 지원하는 방식으로 했으면 어떨까라는 생각을 한다"라고 했다.


김 의원은 또 야당이 제기하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군 복무 특혜 의혹에 대해 "국민의 힘이 검찰 기득권을 지켜주고자 하는 속마음이 깔린 것"이라며 "국민의힘은 검찰개혁을 저지하려는 입장이고, 추 장관은 개혁의 선봉에 있다"고 추 장관을 옹호했다.


차기 대선 출마 여부에 대해선 "대통령은 하늘이 내려야 하는, 욕심내서는 안 되는 자리"라며 "꿈은 포기하지 않고 있지만 일차적으로는 민주 진보개혁 진영의 정권 재창출에 역할을 하겠다는 마음가짐"이라고 말했다.



강나훔 기자 nahu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