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소녀상 지킴이 대학생단체, 보수 유튜버들 고소…"성희롱·차량위협"

최종수정 2020.07.16 12:13 기사입력 2020.07.16 12:13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송승윤 기자] 서울 종로구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소녀상 지킴이 활동을 하는 대학생 단체가 보수단체 유튜버들로부터 성추행을 당하고 차량으로 위협까지 당했다며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반일반아베청년학생공동행동은 16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 민원봉사실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유튜브 채널 '우파삼촌TV' 운영자와 김상진 자유연대 사무총장, 유튜브 채널 '상상은 자유' 운영자를 각각 살인미수와 성추행 혐의로 고소했다고 밝혔다.

공동행동은 "의도성과 고의성이 다분한 극우 세력들의 말도 안되는 행태를 규탄하기 위해 기자회견을 열게 됐다"면서 "이들은 연좌 농성 중인 소녀상 지킴이들과 소녀상을 향해 승합차로 돌진하는가 하면 모욕적 발언과 성추행 망언까지 일삼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런 행위들을 더 이상 좌시할수 없어 그동안 수집한 증거자료를 첨부해 엄정히 고소 고발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공동행동은 유튜브 채널 '우파삼촌TV' 운영자 A씨가 지난 14일 소녀상 인근에서 연좌 농성을 벌이던 대학생을 차량으로 위협했다고 주장했다. 또 김상진 자유연대 사무총장과 유튜브 채널 '상상은 자유' 운영자 B씨가 공동행동 회원들을 성희롱했다고도 했다.

이들은 김 사무총장이 회원들을 향해 "침대가 있느냐", "자위하지 마라" 등 성희롱성 발언을 했으며 '상상은 자유' 운영자도 회원들의 신체 부위를 촬영하고 수 차례 성희롱을 일삼았다고 주장했다.


반일반아베청년학생공동행동은 보수단체 자유연대가 수요시위 집회 장소를 선점한 지난달 23일부터 소녀상을 지키며 연좌시위를 벌이고 있다.




송승윤 기자 kaav@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