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포토] 조인영 '태닝은 이제 그만'

최종수정 2020.07.15 09:17 기사입력 2020.07.15 09:17

댓글쓰기

조인영 인스타그램

조인영 인스타그램


조인영 인스타그램

조인영 인스타그램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레이싱모델 조인영이 우월한 비키니 자태를 뽐냈다.


최근 조인영은 자신의 SNS에 "그만 태워야징"라는 글과 함께 사진 두 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조인영은 비키니를 입고 보트에 앉아 포즈를 취하거나 강을 배경으로 난간에 기대어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는 모습이다. 특히 그녀의 검게 그을린 피부와 완벽한 각선미가 감탄을 자아낸다.

한편 조인영은 2014년 데뷔해 서울모터쇼와 부산모터쇼 쉐보레 자동차 메인 모델로 활동했고 최근에는 넥센타이어 스피드레이싱 넥센타이어 전속모델로 활동하는 등 레이싱경기와 모터쇼 방송 등에서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는 인기 레이싱모델이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