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포장지까지 베낀 불법 가짜 마스크 10만개 적발

최종수정 2020.07.03 12:58 기사입력 2020.07.03 12:58

댓글쓰기

왼쪽이 정품 마스크, 오른쪽이 이번에 적발된 불법 제품의 포장지. 불법 마스크는 광택이 없고 포장지 접합부위 문양이 없다.<식약처 제공>

왼쪽이 정품 마스크, 오른쪽이 이번에 적발된 불법 제품의 포장지. 불법 마스크는 광택이 없고 포장지 접합부위 문양이 없다.<식약처 제공>



[아시아경제 최대열 기자] 국내에서 제조된 마스크 디자인과 포장용기까지 그대로 베낀 가짜 마스크 10만개가 적발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 위해사범중앙조사단은 최근 마스크 시장에서 디자인을 도용해 불법 유통중인 마스크게 있다는 제보에 따라 조사를 벌여 한 지방자치단체에 납품하려던 유통업체를 적발했다고 3일 밝혔다. 이번에 적발한 가짜 마스크는 업체는 지자체에 총 45만개를 납품하기로 계약을 맺고 우선 25만개를 정상 제품을 공급했다.

이후 수급이 어려워지자 마스크 제조업체가 아닌 유통 브로커를 통해 구매해 납품하려다 불법 마스크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식약처 관계자는 "제보 당일 신속히 대처해 납품 하루 전 적발했다"면서 "적발된 유통업체 역시 '자신들도 속았다'고 진술하고 있어 정확한 경위는 정식 수사를 거쳐봐야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왼쪽이 정품 마스크, 오른쪽이 가짜 마스크. 접합부위 점선이 다르고 양쪽 좌우편에 세모 모양이 있다. 가짜 마스크는 MB필터도 하나다.<식약처 제공>

왼쪽이 정품 마스크, 오른쪽이 가짜 마스크. 접합부위 점선이 다르고 양쪽 좌우편에 세모 모양이 있다. 가짜 마스크는 MB필터도 하나다.<식약처 제공>




가짜 마스크는 식약처로부터 인증받은 정식 제품과 비교해 접합부위가 다르고 내부 MB필터가 2개 아니라 1개다. 겉보기에는 큰 차이가 없다. 포장용기 역시 비슷한데 가짜 제품은 광택이 없고 포장지 가장자리에 문양이 없다.


식약처는 "이번 사건을 수사로 전환해 가짜 마스크 유통경위 등을 철저히 추적해 관련 법령에 따라 강력히 처벌할 예정"이라며 "코로나19 상황을 악용해 법령을 위반하는 불법 제조ㆍ유통업체에 대해서 엄정히 대처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대열 기자 dycho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