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본소득' 논의 공식화한 통합당…경제혁신위서 논의할 듯

최종수정 2020.06.04 11:45 기사입력 2020.06.04 11:45

댓글쓰기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대위원장이 4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대위원장이 4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김혜민 기자] 미래통합당이 '기본소득'에 대한 논의를 공식화한 가운데, 경제혁신위원회서 이 의제가 논의될 전망이다. 경제혁신위는 이달 중순까지 꾸려질 전망이다.


김은혜 통합당 대변인은 4일 국회 본관에서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사견임을 전제로 "(기본소득 의제는) 경제혁신위 기구를 통해 이뤄지며, 보완조직 통해 당내 논의 과정 거칠 듯하다"고 이같이 말했다.

앞서 김종인 비대위원장은 이날 비대위 회의에서 "기본소득을 논의할 때가 됐다"며 기본소득 논의를 공식화했다.


이에 대해 김 대변인은 "비대위원장은 달라진 시대에 우리가 따라잡을 수 없는 변화로 보여도 적극적, 능동적으로 임해야 한다는 얘기를 했다"며 "특히 중소기업, 벤처,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이후 살아남을 수 있도록 3차 추가경정예산(추경)이 이뤄져야 한다는 의견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전날까지만 해도 김 위원장은 '기본소득에 대해 구체적 얘기를 할 단계가 아니'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김 대변인은 "검토가 필요하다는 취지로 해석해달라"며 "4차 산업혁명을 준비하는데 일자리 감소에 따른 소득보장 검토가 이뤄져야 한다는 데 대해 얘기한 거라고 이해해 달라"고 말했다.

기본소득을 논의할 경제혁신위 인사에 대해서는 "너무 오래 기다리지 않을거라 얘기했는데 6월 중순 넘어가지 않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정강정책 수정 작업도 진행한다. 김 대변인은 "정강정책 관련 태스크포스(TF)가 곧 꾸려질 예정"이라며 "70년, 80년대생 청년 원내인사 위주로 꾸려지고, 현역 국회의원 참여도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통합당은 2차 비대위를 열고 이철규 의원을 전략기획회의 부총장으로, 함경우 고양을 조직위원장을 조직부총장으로 선임했다. 또 초선 배준영 의원을 대변인으로 추가 선임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김혜민 기자 hm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