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트럼프 'G7 확대'에 러시아 포함?…영국·캐나다 "반대"

최종수정 2020.06.02 15:27 기사입력 2020.06.02 15:2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확대를 추진하며 확대 대상국으로 러시아를 언급하자 1일(현지시간) 영국과 캐나다가 반대하고 나섰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영국 총리실 대변인은 이날 "G7 의장국이 게스트로 다른 나라 지도자를 초청하는 것은 관례"라면서도 "G7 구성원에 대해서는 만장일치로 결정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러시아가 영국 국민의 안전과 동맹국의 집단적 안전을 위협하는 공격적인 활동을 그만두지 않는 한 러시아가 G7 멤버로 다시 들어오는 것을 지지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같은 날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도 정례 기자회견에서 러시아의 G7 복귀를 지지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그는 러시아가 G7 정상회의에 참석할 경우 회의에 갈 것이냐는 질문에 답변하진 않은 채 회의 전에 많은 논의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트뤼도 총리는 "G7은 많은 것을 공유하는 동맹, 친구들과 함께 솔직한 대화를 나누는 곳이었다. 이것이 내가 계속 보길 희망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영국과 캐나다의 반발은 지난달 30일 트럼프 대통령의 G7 확대 제안 이후 나온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G7 정상회의를 9월 뉴욕 유엔총회 전후나 11월 미국 대선 이후로 연기하고 한국, 러시아, 호주, 인도 등 참가국을 4개 더 늘리자고 제안했다. 이후 이날 문재인 대통령,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 통화하며 이 문제를 논의했다.


당초 G8 회원국이었던 러시아는 2014년 우크라이나 크림반도 병합 이후 다른 회원국의 반발로 G8에서 제외됐고 현재는 G8이 G7이 된 상태다. 이에 러시아 참여 여부를 놓고 미국과 기존 회원국의 갈등은 불가피해 보인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