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 커들로 "미중 1단계 무역합의 근접…마무리 단계"

최종수정 2019.11.15 11:16 기사입력 2019.11.15 11:16

댓글쓰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 래리 커들로 미국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은 14일(현지시간) 미국과 중국이 1단계 무역합의에 가까워지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결심이 필요한 상황이라고도 덧붙였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커들로 위원장은 이날 오후 미국 외교협회 행사에 참석해 "아직 끝나지 않았다"면서도 1단계 합의가 최종 마무리 단계에 들어섰다고 설명했다. 그는 "우리는 매일 그들(중국)과 소통을 주고 받고 있다"면서 최종 단계를 의미하는 '쇼트 스트로크(short strokes)'라는 표현을 사용했다.


다만 그는 "(트럼프 대통령은) 결심할 준비가 되지 않았다"며 아직 대통령 차원의 승인이 이뤄지지 않았음도 언급했다.


미중 정상은 당초 이달 16~17일 칠레에서 열릴 예정이던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서 1단계 무역합의에 서명한다는 방침이었다. 하지만 칠레가 반정부 시위를 이유로 개최를 취소하고 최근 농산물 수입, 관세 철회 규모 등을 놓고 양측 이견이 확대되며 최종 타결에 진통을 겪고 있는 상태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이 500억달러 규모의 미국산 농산물을 구매하기로 했다"고 밝혔으나 현재 중국은 무역합의문에 구체적 수치를 명시하기를 꺼리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중국 해관총서는 14일 홈페이지를 통해 미국산 가금육 수입 제한을 해제했다고 밝혔다. 2015년1월 이후 약 5년만에 수입 제한을 해제하며 미국에 유화적 제스처를 취했다는 평가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