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성모병원 "독일서 실패한 오목가슴·새가슴 환자 재수술 성공"

최종수정 2019.10.15 11:07 기사입력 2019.10.15 11:07

댓글쓰기

-박형주 서울성모병원 교수, 직접 개발한 '흉벽 개형술' 적용

박형주 서울성모병원 흉부외과 교수(오른쪽)가 스웨덴인 크리스토퍼 브랜들 씨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박형주 서울성모병원 흉부외과 교수(오른쪽)가 스웨덴인 크리스토퍼 브랜들 씨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박혜정 기자] 독일에서 오목가슴과 새가슴을 교정하기 위해 수술을 받았지만 실패한 스웨덴 환자가 한국에서 성공적으로 재수술을 받았다.


서울성모병원은 오목가슴과 새가슴이 복합된 흉벽기형이 있는 크리스토퍼 브랜들씨(23세)가 지난 2일 '흉벽 개형술'을 받고 수술 5일 만에 무사히 퇴원해 본국으로 돌아갔다고 15일 밝혔다.


오목가슴은 가슴의 선천성 기형으로 앞가슴 연골과 흉골의 발달 이상으로 가슴이 오목하게 들어간 상태를 말한다. 새가슴은 가슴뼈가 볼록 튀어나온 상태다. 이런 흉벽기형은 함몰된 가슴뼈가 심장과 폐를 압박해 기능장애를 일으키고 미관상 문제를 초래한다.


스웨덴에 사는 브랜들씨는 3년 전 독일에서 오목가슴과 새가슴을 교정하기 위한 수술을 받았다. 하지만 수술한 지 한 달 쯤 지나자 전처럼 숨쉬기가 불편해지고 어깨와 등 통증이 다시 찾아왔다. 가슴뼈를 교정하기 위해 삽입한 고정막대도 약간씩 움직이는 것이 느껴졌다.


재수술이 절실했던 브랜들씨는 인터넷으로 병원을 알아보던 중 박형주 흉부외과 교수가 개발한 오목가슴 수술법을 발견했다.

박 교수는 오목가슴 형태 분류법을 창안하고 비대칭형 수술법, 성인 오목가슴 수술법, 새가슴 수술법 등 18가지 환자 맞춤형 수술법을 개발했다. 오목가슴 형태분류법은 미국에서 발행되는 외과학 교과서에 게재되기도 했다.


브랜들씨가 받은 흉벽 개형술은 박 교수가 개발한 독창적인 수술법이다. '샌드위치 수술법'으로 오목가슴, 새가슴을 한꺼번에 교정할 수 있다. 양 옆구리에 1㎝ 정도 작은 피부절개를 한 후 교정용 금속막대를 삽입해 함몰된 가슴뼈는 올려주고 돌출된 뼈는 눌러줘 복합 기형을 교정하는 방식이다. 금속막대는 2~3년 후 제거하면 시술이 종료되며, 이후 정상 흉곽을 유지할 수 있다.


그동안 흉벽기형 수술의 문제점은 삽입된 금속막대가 고정되지 않고 움직여 수술이 실패하거나 재수술을 해야하는 경우가 빈발하는 것이었다. 이에 박 교수는 교량판을 이용한 새로운 막대 고정법을 개발해 막대가 움직이는 것을 원천 봉쇄하는 수술법(Park Technique)을 개발했다. 2013년부터 1000명 이상의 환자에게 적용한 결과 막대 회전율 0%, 수술성공률 100%를 기록 중이다.


박 교수는 "오목가슴과 새가슴이 생명이 단축되는 질병은 아니지만 개인의 인생에서 매우 중요하다"며 "앞으로 살아 갈 날이 많은 젊은이가 자신감을 가지고 행복한 생을 누리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혜정 기자 park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