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승민, ‘한국당 가라’는 손학규 향해…“허위사실로 저를 비난”

최종수정 2019.08.05 11:38 기사입력 2019.08.05 11:38

댓글쓰기

유승민 “孫 퇴진 최우선 안건 요구?…말이 안 되는 거짓”
손학규 “한국당과 통합 일찌감치 포기하라”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유승민 바른미래당 전 대표는 5일 “손학규 대표가 허위사실로 저를 비난한 것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하며, 사과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유 전 대표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저는 지난달 7일 주대환 전 혁신위원장, 하태경 최고위원, 이혜훈 의원을 만난 자리에서 당 대표의 퇴진을 혁신위의 최우선 안건으로 요구한 적이 없으며, 지도부 교체 이외의 안건은 모두 사소하고 가치 없는 것이라고 말한 적이 없음을 분명히 밝힌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제가 주 전 위원장을 만나기 이전인 지난달 3일과 5일 혁신위 회의에서 지도체제 개편을 혁신위 안건으로 이미 결정한 상태였다”며 “혁신위 스스로 최우선 안건으로 이미 결정해놓은 것을 제가 뒤늦게 요구했다는 것은 상식적으로 말이 안 되는 거짓”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지난달 7일의 만남에서 주 전 위원장은 혁신위가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거부를 의원총회로 넘길테니까 의총에서 패스트트랙 거부를 결정하면 손대표가 사퇴할 것이라고 말했다”며 “저는 혁신위가 패스트트랙 거부를 의원총회로 보내면 의총에서 또 다시 갈등만 발생하니까 그건 좋은 생각이 아니라고 만류했다”고 설명했다.


유 전 대표는 “또한 주 전 위원장이 자유한국당까지 포함하는 야권재편을 혁신위가 추진하겠다고 했고, 저는 야권재편은 혁신위가 할 일이 아니고, 혁신위는 당의 자강과 혁신을 말해야지 왜 자유한국당, 민주평화당과의 합당을 혁신위가 말하느냐고 반박했다”고 말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앞서 손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유 전 대표를 겨냥해 “바른미래당을 한국당에 갖다 바치려는 분들이 있다면 일찌감치 포기하라”며 “한국당으로 가려면 혼자 가지, 바른미래당을 끌고 갈 생각은 진작 버리길 바란다”고 비판했다.


손 대표는 “바른정당계가 ‘손학규 퇴진’을 이토록 요구하는 이유가 분명해졌다”며 “저를 퇴진시킨 후 개혁보수를 잘 포장해서 한국당과 통합할 때 몸값을 받겠다는 것이고, 그런 의도를 굳이 숨기지도 않겠다고 할 정도로 노골적”이라고 지적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