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바른미래당 “노회찬, 그가 그리던 세상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최종수정 2019.07.23 13:43 기사입력 2019.07.23 13:43

댓글쓰기

“민주주의자, 노동자의 벗, 진보의 미래 노회찬”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바른미래당은 23일 고(故) 노회찬 전 의원 서거 1주기를 맞아 “노 전 의원 서거 1주기를 추모하며 그가 꿈꿨던 세상과 가치를 되새겨본다”고 밝혔다.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가을 서리 같은 엄격함으로 자신을 대하던 책임감은 내려놓고 부디 하늘에서 편히 쉬시길 기원한다”며 “그가 그리던 세상을 현실로 그려내기 위해 바른미래당도 최선을 다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노 전 의원은 진보 정치와 노동 운동에 헌신하며 약자를 위해 온몸으로 살아온 이 시대의 진정한 민주주의자였다”며 “그의 헌신은 노동자의 권리 향상에 큰 족적을 남겼지만 여전히 가야 할 길이 멀다”고 밝혔다.


이어 “그가 2012년 진보정의당 당대표 수락 연설 때 언급했던 6411번 버스에는 아직도 이름도, 존재도 없이 고단한 삶을 살아가는 노동자로 만원”이라며 “노회찬에 대한 그리움을 슬픔의 감정에서 끝내선 안 되는 이유”라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민주주의자, 노동자의 벗, 진보의 미래 노회찬”이라며 “그에 대한 그리움을 6311버스와 세상을 변화시키는 동력으로 승화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