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문 대통령 "군사분계선 북미 정상 악수, 그 모습 만으로 역사적인 장면"(종합)

최종수정 2019.06.30 11:37 기사입력 2019.06.30 11:37

댓글쓰기

청와대에서 한미정상회담 개최
트럼프 "김정은도 나도 만날 의향 있지만 경호 문제 있어 상황 지켜봐야"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정상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정상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황진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트럼프 대통령께서 한반도 군사분계선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악수를 한다면 그 모습만으로도 역사적인 장면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가진 한미정상회담 모두 발언을 통해 이같이 말하면서 "한반도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를 위한 한반도 프로세스에 있어서도 아주 큰 디딤돌을 세우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어제 대통령은 트윗을 통해 전 세계에 큰 희망을 줬다"며 "그 트윗을 보며 한반도에 희망의 꽃이 활짝 피고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했다.


이어 "나도 오늘 (DMZ에) 동행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도 "오늘 대화의 중심은 미국과 북한 간의 대화"라며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과의 사이 대화에 큰 진전이 있기를 바란다. 좋은 결실을 거두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 DMZ에서 만날 가능성도 기대한다"며 "김정은 위원장도 만날 의향이 있고 나도 만날 의향이 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면서도 "이 절차들에 있어서 안전과 경호 문제들이 있기 때문에 상황을 지켜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황진영 기자 you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