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은하의 모양은 어떻게 결정될까

최종수정 2019.06.30 12:00 기사입력 2019.06.30 12:00

댓글쓰기

은하단 충돌시 은하의 막대구조 형성…네이처 천문학 게재

은하단이 충돌하는 과정에서 막대구조 형성 유발

은하단이 충돌하는 과정에서 막대구조 형성 유발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 한국연구재단(이사장 노정혜)은 임명신 교수(서울대학교) 연구팀이 은하의 모양을 결정짓는 새로운 원리가 있음을 밝혀냈다고 30일 밝혔다.


수백억, 수천억 개의 별로 구성되는 은하는 다양한 모양을 하고 있다. 가장 흔한 은하는 나선팔 구조를 갖는 '나선은하'이다. 나선은하 중 3분의 1은 중심 부분이 막대모양인데, 이 부분이 은하의 전체적 모양 형성과 진화과정에 영향을 미칠 수 있어 매우 중요하게 연구돼 왔다. 이 나선은하의 막대구조물 생성 원인에 대해서는 여러 가지 가설이 제시됐지만 어떤 것이 맞는지 밝혀지지 않아 난제로 남아 있다.


연구팀은 수백, 수천 개의 은하가 모여있는 집합체인 '은하단' 두 개가 충돌하는 과정에서 막대구조가 발생할 수 있음을 밝혔다. 이는 '슬론 디지털 스카이 서베이'라는 외부은하탐사 관측자료를 통해 입증됐다. 연구팀은 관측자료로부터 105개의 은하단과 1377개의 나선은하를 선별해 충돌 중인 은하단에서 막대나선은하의 발생 빈도가 현저하게 많음을 밝혀냈다. 이로써 은하단 충돌과정에서 막대구조가 형성될 수 있음을 알 수 있다는 게 연구진의 설명이다.


임 교수는 "이 연구는 은하의 특성이 주변 환경에 좌지우지될 수 있음을 보여주는 좋은 예"라며 "은하 막대구조 연구에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했다"라고 연구의 의의를 설명했다. 이번 연구 성과는 국제학술지 '네이처 천문학'에 최근 게재됐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