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EU 정상회의 "차기 英 총리 누가 되든 브렉시트 재협상 없다"

최종수정 2019.06.21 18:42 기사입력 2019.06.21 18:4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 유럽연합(EU) 지도부와 28개 회원국 정상들은 21일 이틀째 EU 정상회의를 열고 머리를 맞댄 가운데, 영국의 EU 탈퇴(브렉시트) 등 현안이 중점적으로 논의되고 있다.


이날 회의에서 EU 정상들은 차기 영국 총리가 누가 되든지 영국과 이미 타결된 브렉시트 합의문에 대해 재협상 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자비에르 베텔 룩셈부르크 총리는 작년 11월 서명한 브렉시트 합의문에 대해 "타결 가능한 최선의 합의"라고 말했다고 외신이 보도했다.


베텔 총리는 브렉시트 재협상을 주장하는 보리스 존슨 전 영국 외교장관이 차기 영국 총리로 선출되더라도 "달라질 게 없다"고 강조했다. 또 그는 오는 10월 31일로 늦춰진 브렉시트도 더는 연기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베텔 총리는 "영국에서 총리가 바뀌었다고 우리가 결정을 연기하는 것은 가능하지 않다"고 못 박았다.

EU 정상들은 이날 회의에서 최근 테리사 메이 총리 사퇴 이후 영국에서 진행 중인 차기 총리 선출 과정 등 영국의 정치적 상황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EU 일부 정상들은 오는 10월 말 예정된 브렉시트의 연기는 영국에서 조기총선을 실시하거나 브렉시트에 대한 국민투표를 할 경우에만 가능하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