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찰, '패스트트랙' 여야 고소·고발건 CCTV 분석…영화 100편 분량

최종수정 2019.05.27 12:37 기사입력 2019.05.27 12:37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송승윤 기자] 국회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을 둘러싼 정치권의 고소·고발 사건과 관련해 경찰이 총 210GB 분량의 폐쇄회로(CC)TV 자료를 확보하고 분석에 나섰다.


원경환 서울지방경찰청장은 27일 출입기자단과의 정례간담회에서 "(패스트트랙과 관련한 고소·고발건) 16건을 접수했고 국회의 협조를 받아 영상자료도 확보했다"고 밝혔다.


확보한 자료는 210GB 분량으로, 영화 1편의 동영상 크기를 2GB로 따졌을 경우 영화 100편에 해당한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 관계자는 "고소·고발인 조사를 대부분 마쳤지만 자유한국당, 더불어민주당, 정의당만 조사가 이뤄지지 않았다"면서 "고소·고발인 조사를 마쳐야 피고발인·피고인 조사로 넘어갈 수 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고소·고발 내용과 함께 CCTV를 분석하고 남은 고발인에 대한 조사도 이어갈 예정이다.

앞서 여야는 지난달 말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 지정을 둘러싸고 국회 안에서 몸싸움을 벌이는 등 격렬하게 대치했다. 이 과정에서 일부 의원들이 상대 당 의원을 국회법위반, 공무집행방해, 재물손괴 혐의 등으로 고소하거나 고발하면서 이 사건은 '고소·고발전'으로 비화됐다.




송승윤 기자 kaav@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