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 文 책임 또 언급하며 "G20 회의 전 징용 대책 내놔야"

최종수정 2019.05.24 12:38 기사입력 2019.05.24 11:40

댓글쓰기

한일 외교장관 회담서 상대측 발언에 상호 공세
고노 외무상, 강제징용 판결 중재위 구성·후쿠시마 수산물 수입 요구
강 장관, 문 대통령 언급한 日 외교 결례 발언에 신중한 언행 강조
다음달 G20 기간 한일 정상회담 언급도 없어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백종민 선임기자] 3개월 만에 재개된 한일 외교장관 회동은 냉랭했다. 한일 갈등을 유발한 현안들에 대해 오히려 이전보다 더 팽팽하게 의견이 대립하면서 날선 공방의 장이 돼버렸다.


일본 외무성은 이번 한일 외교장관 회담에 대해 결과 공식 발표보다는 비 공식 루트를 통해 우리측에 대한 불만을 늘어 놓았다.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은 23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한일외교장관 회담 직후 NHK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강제징용 문제에 대해 한국이 다음 달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전에 제대로 된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고 구체적인 시점까지 못 박아 우리 정부를 압박했다.


회담장에서도 양측은 상대방의 발언을 붙잡고 늘어졌다. 고노 외무상은 모두 발언에서 회담 당일 나온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의 '일본이 판결을 수용하면 아무 문제가 없을 것'이라는 발언에 대해 "사안의 중대성을 이해하지 못하는 매우 심각한 발언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모두 발언으로는 이례적인 '강공'이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도 모두 발언에서는 새 일왕 즉위와 일본의 레이와(令和) 시대를 맞아 한일 관계 개선이 필요하다는 덕담을 했지만 본회담에서는 강경한 입장을 보였다. 외교부는 강 장관이 고노 외무상에게 신중한 언행의 중요성을 강조했다고 전했다. 이는 이날 회담에서도 고노 외무상이 '문재인 대통령이 책임을 지고 해법을 마련해야 한다'라고 한 발언에 대한 반박으로 읽힌다.

오고간 말이 곱지 않으니 좋은 결론을 기대하기 어렵다. 고노 외무상은 회담 중 강 장관에게 한일청구권협정에 따라 강제징용 피해 보상 판결에 대한 우리 측 중재위원회 위원 선임을 요구했다고 전해진다. 이에 대해 강 장관은 답변하지 않았다고 한다. 후쿠시마산 수산물 수입 금지 문제에 대한 공방도 벌어졌다.


외교부 당국자는 "고노 외무상이 일본산 수산물에 대한 세계무역기구(WTO) 판정에도 우리 측에 금수 해제를 요구했으며 강 장관은 WTO 판정 존중과 국민의 건강과 안전이 최우선이라는 입장으로 맞섰다"고 전했다.


입장 차가 워낙 첨예하다 보니 이번 회담에서 한일 정상회담 개최에 대한 성과가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도 사라졌다. 회담 후 한일 양측 모두에서 다음 달 28일 오사카에서 열리는 G20 정상회의 기간 중 한일 정상회담 개최에 대한 언급은 나오지 않았다.


이에 대해 마이니치신문은 두 장관이 G20 정상회의 기간 한일 정상회담에 대해서도 협의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지만 산케이신문은 한일 정상회담 대신 간단한 인사 정도만 할 공산이 크다고 보도했다.




백종민 선임기자 cinqang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