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외교부 "동창리, 하노이 이전 부터 주목"..북·미 중재 보다는 촉진

최종수정 2019.03.12 16:03 기사입력 2019.03.12 16:03

댓글쓰기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


[아시아경제 백종민 선임기자] 외교부는 12일 북한의 서해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 재건 움직임을 하노이 2차 북미정상회담 이전부터 지켜봤다고 밝혔다.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정부는 제2차 북미 하노이 정상회담 이전부터 동창리 발사장 복구 상황을 미 정부와 함께 면밀히 주시해 왔다. 동창리 발사장의 동향을 우려하고 있으며 북측이 현명한 판단을 통해 모두에게 도움이 되는 선택을 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브리핑에서 김 대변인은 북미간 주장이 엇갈리는 '단계적 비핵화'와 '일괄타결'에 대한 우리 정부의 입장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대해 "남북ㆍ미 정상은 수차례에 걸쳐서 완전한 비핵화에 합의해 왔다"면서 "우리 정부는 긴밀한 한미 공조를 바탕으로 북미대화의 조속한 재개를 촉진해 나가고, 완전한 비핵화와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정착 달성을 위한 최선의 노력을 지속 경주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외교부 내에서도 우리 정부의 중재론에 대해서는 부담을 느끼는 모습도 관측된다. 외교부의 한 당국자는 우리 정부과 북한과 미국의 중재자 역할을 어떻게 해나갈 것이냐는 질문에 대해 "우리는 중재가 아니다"라며 "(중재보다는) 촉진노력을 한다는 것이 보다 정확한 표현인 것으로 생각된다"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북한과 미국이 대화의지를 밝히고 있는 상황에서 실무협상 재개를촉진하는 나름대로의 노력을 해나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당국자는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 특별 대표가 하루전 언급한 북핵 협상 토탈 솔루션을 언급한 것과 관련 미국이 '포괄적 합의-단계적 이행'에서 '일괄타결'로 선회한 것 아니냐는 질문엔 "비핵화와 관련한 미국의 입장은 일관된 것으로 이해하고 있다"고 말했다.




백종민 선임기자 cinqang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