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수원시 '기업 규제개혁' 연중 상담한다

최종수정 2019.03.08 08:12 기사입력 2019.03.08 08:12

댓글쓰기

수원시 '기업 규제개혁' 연중 상담한다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경기도 수원시가 관내 중소업체를 방문해 현장의 애로사항을 듣고, 세무 컨설팅도 해주는 '찾아가는 규제개혁 상담'을 연중 진행한다.


찾아가는 규제개혁 상담은 기업 활동을 어렵게 하는 불합리한 규제를 발굴해 없애고, 현장 목소리를 정책에 반영하기 위한 활동이다.


시 규제개혁팀 담당자들이 업체를 찾아가 관계자에게 어려움을 듣고, 해결방안을 모색한다.


또 지방세 관련 세무 컨설팅과 규제샌드박스(새로운 제품ㆍ서비스가 출시될 때 일정 기간 기존 규제를 면제ㆍ유예하는 제도)를 알리고, 지방세 관련 고충이나 불합리한 규정에 대한 의견을 수렴한다.


상담은 수원에 공장을 등록한 1201개 업체 가운데 드론ㆍ로봇 등 4차 산업과 관련된 직원 5인 이상 업체다.

시 행정력으로 자체 해결할 수 있는 사항들은 담당 부서에 전달해 개선하고, 공식 절차나 충분한 의견수렴이 필요한 사항은 시 규제개혁위원회 안건으로 상정한다. 또 도나 중앙 정부의 협조가 필요한 사항은 시 차원에서 적극 건의하기로 했다.


김선재 시 법무담당관은 "행정기관이 알기 어려운 현장의 목소리를 들으며 현실에 맞지 않는 규제를 개선하고, 기업 친화적인 환경을 만들기 위해 상담을 마련했다"면서 "기업 관계자들과 꾸준한 소통으로 기업을 운영하기 좋은 환경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시는 지난해 처음 '찾아가는 규제개혁 상담'을 통해 46개 중소업체의 애로사항을 상담 해결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