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의료 취약지서 일할 의대 장학생 20명 선발

최종수정 2019.02.24 12:00 기사입력 2019.02.24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혜정 기자] 보건복지부는 지역 의료격차를 해소하고 공공의료를 확충하기 위해 공중보건장학제도 시범사업을 실시한다고 24일 밝혔다.


공중보건장학제도는 의과대학 입학이나 재학 때 장학금을 주는 대신 졸업 후 지원받은 기간만큼 지방의료원 등 지역의 공공의료기관에서 의무적으로 일하게 하는 의료인력 양성제도를 말한다. 1977~1996년 공중보건장학제도를 통해 장학생 1461명을 배출했으나 이후 지원자가 끊기면서 지난 20여년간 이름만 남아있는 실정이다. 최근 공공보건의료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지만 이 분야에 종사할 인력이 부족한 만큼 공중보건장학제도를 부활하기로 했다.


복지부는 올해 시범사업을 통해 10개 시·도에서 공중보건장학생 20명을 선발하기로 했다. 의대(의학전문대학원) 재학생을 대상으로, 장학금을 지원받은 2~5년 동안 공공보건의료 업무에 종사할 것을 조건으로 등록금과 생활비를 지원한다. 연간 1인당 지원액은 2040만원(등록금 1200만원+생활비 840만원)이다.


공중보건장학제도 시범사업에 관심있는 학생은 소속 의대 행정실에 지원서와 학업계획서를 제출하면 된다. 이후 의대가 학장의 추천서를 첨부해 시·도에 제출한다. 복지부는 서류와 면접 평가를 거쳐 최종 20명을 선발한다. 선발된 학생은 졸업할 때까지 장학금을 지원받을 수 있다.


시·도는 학생 장학금을 분담하며, 향후 학생을 해당 시·도 지방의료원 등 공공보건의료 분야에서 근무하도록 할 수 있다.

복지부는 학생에게 공공의료에 대한 교육 기회를 제공하고 지도교수를 지정해 멘토링도 실시하는 등 다각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윤태호 공공보건정책관은 "이번 시범사업은 단순한 장학금 지급 사업이 아니라 지역의 공공보건의료에 기여해 지역의료격차를 해소할 의사를 양성하는 것이 목적"이라면서 "공공보건의료에 관심 있는 학생들이 많이 지원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혜정 기자 park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