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황교안, 진박 논란에 "휘둘릴 겨를 없다…배신론·한계론 사실 아냐"

최종수정 2019.02.10 14:17 기사입력 2019.02.10 14:17

댓글쓰기

황교안, 진박 논란에 "휘둘릴 겨를 없다…배신론·한계론 사실 아냐"


[아시아경제 부애리 기자] 자유한국당 당권 주자인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10일 자신을 둘러싼 진박(진정한 친박근혜) 논란에 "휘둘릴 겨를이 없다"고 밝혔다.


황 전 총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연관 검색어에 배신론과 한계론이 등장했다. 어느 당권 주자는 황교안이 진박 논란에 휘둘릴 약체 후보라고 폄하한다. 분명히 하는데 모두가 사실이 아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황 전 총리는 "저는 새로운 정치를 하고자 한다"며 "정치인은 지향해야 할 가치와 철학이 투철해야 하고 새로운 정치는 이를 실천하는 의지와 열정으로부터 시작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제가 두려운 것은 국민"이라며 "제가 믿어왔던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의 헌법적 가치와 신념을 국민 속에서 교감하며 치열하게 점검하고 앞으로 발전시켜 나가고 싶다"고 덧붙였다.


황 전 총리는 또 "여기에 충실하지 못하면 아마 국민으로부터 황교안의 한계론이 등장할 것"이라면서 "한국당은 위기였고 지금도 위기국면은 지속되고 있다. 당이 바로 설 수 있는 제대로 된 가치와 신념을 국민에게 밝히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꼬집었다.

아울러 황 전 총리는 "현장으로 가서 국민이 한국당을 어떻게 보고 있는지 우리의 가치와 신념이 국민에게 어떻게 투영되고 있는지 점검하겠다"고 당대표 경선에 대한 의지를 강조했다.




부애리 기자 aeri34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