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탁현민 前행정관 "전 세계 국빈행사장 中 우리나라 영빈관이 최악"

최종수정 2019.02.11 08:07 기사입력 2019.02.10 13:22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탁현민 전 청와대 의전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은 10일 "그동안 세계 여러나라의 국빈행사장과 이런저런 의전 행사장소를 둘러 봤지만 고백건대 아마도 우리나라의 영빈관이 가장 최악이라고 평가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지난달 청와대를 떠난 탁 전 행정관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청와대에 있을 때 가장 아쉬웠던 것중 하나가 '영빈관'이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말이 영빈관이지 실은 구민회관보다 못한 시설에 어떤 상징도 역사도 스토리텔링도 없는 공간에서 국빈만찬과 환영공연 등 여러 국가행사들을 진행 한다는 것이 늘 착잡했다"고 지적했다.

지난달 10일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이 열렸던 청와대 영빈관.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지난달 10일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이 열렸던 청와대 영빈관. [이미지출처=연합뉴스]



그러면서 "한 나라의 국격을 보여주는 여러가지가 있겠지만 행사가 진행되는 '공간'만큼 중요한 것도 없다"며 "아무리 좋은 음식이라도 어떤 그릇에 담아 내느냐에 따라 그 가치가 달라지는 것처럼 말이다"고 말했다.


탁 전 행정관은 "하지만 절망스럽게도 (영빈관은) 꽤 오랫동안 달라지기 어려울 것"이라며 "국회에서는 영빈관 개·보수 공사의 예산을 절대 승인하지 않을 것이고 여당과 정부도 그것을 요구하기 어려울 것이기 때문"이라고 내다봤다.


탁 전 행정관은 "국격은 국가의 격이 아니라 '국민의 격'"이라며 "청와대 직원은 야근하며 삼각김밥만 먹어도 좋으니 웬만하면 멋지고 의미 있는 공간이 만들어 졌으면 좋겠다"고 의견을 내비쳤다.


한편 그는 여행 차 프랑스 파리에서 머무르며 휴식을 취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