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베, 韓 '징용판결' 질문에 "모두가 만든 규칙 지켜야"

최종수정 2019.01.02 06:41 기사입력 2019.01.01 16:59

댓글쓰기

신춘대담서 "자국 이익 최우선 당연하나 모두가 만든 룰은 준수해야"
"납치 해결 위해 김정은 만나고 싶다…개헌에 대한 국민 이해 심화할 것"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국제부 기자]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1일 "국가 지도자가 국익을 최우선으로 하는 것은 당연하지만 모두가 만든 룰은 지켜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산케이신문·닛폰방송을 통해 공개된 '신춘대담'에서 한국 대법원의 강제동원 판결과 관련한 패널의 언급에 이같이 답했다. 우익 언론인인 사쿠라이 요시코는 "북한 김정은도 꽤 이상한 사람이지만,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판결도 매우 이상했다"며 "세상에는 여러 리더가 있어서, 국제사회는 매우 어렵다"라고 말했다.

이에 아베 총리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미국 우선주의'를 거론하며 "국가 지도자가 자국 이익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것은 당연하다"면서도 "그러나 동시에 모두가 만든 룰(규칙)은 모두가 지키지 않으면 안 된다"고 답했다. 이어 "자신만의 것을 (생각하면) 결과적으로 국제사회는 경제성장이 가능하지 않고, 안보면에서도 불안정하게 되며 나아가 자국에도 큰 마이너스가 된다"며 "국제사회의 룰을 서로 지키는 것이 기본"이라고 덧붙였다.

아베 총리는 지난해 10월 일본기업에 대한 우리 대법원의 강제동원 배상 판결이 나오자 "국제법에 비춰볼 때 있을 수 없는 판단"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아베 총리는 또 납북 일본인 문제 해결을 위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만날 의향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해 6월 싱가포르에서 열린 북미정상회담은 하나의 큰 변화였다"며 "이 기회를 포착해 나 자신이 북한의 김 위원장과 마주 보고, 이 문제를 해결하지 않으면 안 된다는 결의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한국은 일본과 1965년 국교 정상화로 경제지원을 받아 고도 경제 성장을 했다"며 "북한은 일본과 국교 정상화가 되면 한국과 마찬가지로 (경제성장이라는) 꿈을 그릴 수 있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또 연내에 개헌 절차를 마치고 내년에 새 헌법을 시행한다는 목표와 관련해서는 "헌법을 최종적으로 결정하는 것은 주권자인 국민 여러분"이라며 "국민의 이해와 논의가 깊어지는 것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고 말했다.



국제부 기자 interdep@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