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특혜’ 장시호 연일 소환

최종수정 2016.12.31 14:46 기사입력 2016.12.31 14:4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정준영 기자]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삼성그룹 특혜 지원 의혹 관련 비선실세 최순실(구속기소)씨 조카 장시호(구속기소)씨를 연일 불러 조사하고 있다.

특검은 31일 오후 2시 장씨를 재소환해 조사하고 있다. 장씨는 전날 오전 특검에 불려와 15시간 가량 조사받고 돌아갔다.
검찰에 따르면 최씨는 조카 장씨를 앞세워 동계스포츠 이권을 노리고 작년 7월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를 설립했다. 김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은 최씨 소개로 알게 된 장씨의 법인 설립이나 센터가 삼성전자나 그랜드코리아레저(GKL)로부터 후원금을 챙기는 과정을 거든 것으로 조사됐다. 센터는 삼성전자와 GKL에서 각각 16억2800만원, 2억원을 후원받았다.

김 전 차관은 김재열 제일기획 스포츠사업총괄 사장과 센터 측 만남도 주선했다. 김 사장은 국조특위 청문회에서 "김 차관과 만난 뒤 심적 부담을 느껴 후원하는 게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며 피해자를 자처했다.

특검은 그러나 경영승계를 위해 각종 현안이 산적한 삼성이 박근혜 대통령과 뒷거래에 나섰을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 삼성은 미르·K스포츠재단에 국내 대기업집단 가운데 가장 많은 204억원을 출연하고, 센터 후원금 포함 94억여원을 최씨 일가에 특혜 지원했다.
장씨 측은 지난 29일 서울중앙지법 형사22부(재판장 김세윤) 심리로 열린 공판준비기일에서 "삼성 측이 강요에 의해 후원금을 냈는지 의문"이라는 입장을 내놨다. 같은 법정에서 김 전 차관 측도 "(삼성 측이)불이익을 받을 것 같아 후원했다는 진술은 믿을 수 없다"며 나아가 "박근혜 대통령이 이재용 부회장을 독대한 자리에서 지원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다만 최씨 측은 범행을 부인하는 입장이다.

특검은 박 대통령과 이 부회장이 미르재단 설립 전 독대한 작년 7월 25일 안 전 수석이 박 대통령으로부터 '삼성 측이 센터를 돕도록 하라'는 취지의 지시를 받은 단서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탁-대가-부정처사' 고리가 완성되면 박 대통령과 삼성의 '뇌물죄' 혐의 규명이 급물살을 탈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정준영 기자 foxfur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