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檢, 조선일보 前주필 26일 피의자 소환

최종수정 2016.12.25 19:32 기사입력 2016.12.25 19:3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정준영 기자] 검찰 부패범죄특별수사단(단장 김기동)은 26일 송희영 전 조선일보 주필을 배임수재 등 혐의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다고 25일 밝혔다. 검찰은 송 전 주필로 하여금 오전 9시30분까지 서울 서초동 검찰청사 별관으로 출석토록 통보했다.

앞서 검찰은 유력인사와의 친분을 앞세워 각종 ‘송사’를 해결해주겠다며 뒷돈을 챙겨온 혐의(변호사법 위반 등)로 박수환 뉴스커뮤니케이션스(뉴스컴) 대표를 구속기소했다. 남상태 전 대우조선해양 사장으로부터 연임 로비 대가 명목 20억원 규모 일감을 따내는 등이다.

검찰은 박 대표가 송 전 주필, 대우조선 대주주 산업은행의 민유성 전 행장 등을 뒷배경으로 활용해 온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뉴스컴은 거래 외관만 ‘홍보’ 컨설팅 형태를 취한 채 소송 전략을 짜주거나 법률자문을 주선하는 등 법률사무를 불법 취급하면서, 계약서에 유력인사 명단을 기재하는 등 인맥을 과시해 온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은 송 전 주필을 상대로 부정한 청탁과 경제적 이익을 주고받은 사실이 있는지 추궁할 방침이다.
정준영 기자 foxfur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