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우택 "친박 2선후퇴·계파모임 해체 종용할 것"

최종수정 2016.12.19 23:51 기사입력 2016.12.16 12:28

댓글쓰기

"이정현 대표, 21일 퇴진 약속 지킬 것…비주류·중도 추천 인사가 비대위원장 되는 게 합리적"

정우택 "친박 2선후퇴·계파모임 해체 종용할 것"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새누리당 신임 원내대표로 당선된 정우택 의원은 16일 친박(친박근혜)계 핵심 인사들의 2선 후퇴를 비롯해 계파 모임 해체, 비주류 추천 비상대책위원장 인선에 박차를 가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정 신임 원내대표는 이날 당선 직후 기자들과 만나 "그분(친박)들을 찾아뵙고 정중하게 그렇지만 강력하게 요청을 드릴 것"이라며 "책임이 있다고 생각하시는 분들은 아마 스스로 그런 입장을 취해주실 것이라 믿는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이번에 제가 당선됐기 때문에 그분들께 정중히 요청드릴 수 있는 여건은 마련된 것"이라며 "만약 그 반대였다면 또 다른 혼란이 일어나지 않았을까"라고 되물었다.

다만, 비주류가 요구하는 이정현 대표의 즉각 퇴진 문제에 대해선 부정적인 입장을 드러냈다. 정 신임 원내대표는 "이정현 대표는 이미 21일날 물러나기로 공언했기 때문에 그거에 대해선 다시 언급할 필요 없다. 그 약속은 지켜질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친박계 인사로 구성된 혁신과통합 보수연합, 비주류가 주축이 된 비상시국위원회의 동시 해체를 추진하겠다고 선언했다.
그는 "양쪽 두 모임에 대해 해체를 종용하겠다"며 "양쪽 진영의 대표되시는 분들과 만나서 종용하고, 빨리 비대위원장이 선정돼서 당 화합과 혁신을 함께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비대위원장 인선과 관련해선 "중도 또는 비주류 쪽에서 추천하는 인사가 비대위원장 되는 게 합리적"이라며 "의원총회를 통해서 의원들의 수렴된 의견의 총의를 모아야 할 것"이라고 답했다.


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