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범계, 청문회 도중 빵 터졌다…“박뿜계, 그럴만 하네”

최종수정 2016.12.19 23:48 기사입력 2016.12.16 07:57

댓글쓰기

▲박범계 의원이 4차청문회서 웃음을 터트려 '박뿜계'란 별명을 얻었다. (사진=국회방송 캡쳐)
▲네티즌이 공개한 장제원 의원과의 메시지 내용.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박범계 의원이 4차청문회서 웃음을 터트려 '박뿜계'란 별명을 얻었다. (사진=국회방송 캡쳐) ▲네티즌이 공개한 장제원 의원과의 메시지 내용.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아시아경제 김윤주 인턴기자] 박범계 의원이 청문회 현장에서 터진 웃음에 대해 사과했다.

박 의원은 15일 열린 국조특위 4차 청문회에서 국조 위원장 김성태 의원을 대신하는 역할을 맡았다. 청문회 진행 도중 장제원 의원이 "그렇지 않다"는 답변을 반복하는 김경숙 이화여대 전 체육대학 학장에 조치를 취해 달라는 부탁에 박 의원은 별안간 웃음을 터뜨렸다.

이에 박범계 의원은 "제가 김성태 위원장님을 대신해서 사회위원장직을 수행하다가 신성한 국정조사장에서 웃음을 터뜨린 점을 우리 시청하고 계시는 국민 여러분들께 송구하다는 말씀을 올리겠다"고 말했다.

한편 박 의원의 지지자로 보이는 네티즌은 청문회가 끝나기 전 장 의원과 나눈 문자 메시지를 통해 ‘웃음 사건’에 얽힌 진상을 알게 됐다며 메시지 화면을 공개했다.

그 지지자는 장제원 의원에게 "박범계 : 불만이 뭔가요? / 장제원 : 혼내주세요 (증인 가리키며…) / 맞나요?"라고 문자를 보냈으며, 그러자 장제원 의원이 "네~~~ㅠㅠ:라고 응답했다.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박범계 의원 별명이 '박뿜계'래. ㅋ” “이와중에 박범계 의원 뿜은거 웃기면서 이해가간닼ㅋㅋㅋㅋㅋㅋ” 등의 반응을 보였다.



김윤주 인턴기자 joo041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