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회 설전 그 후…장제원·표창원 의원 ‘썰전’서 또 만났네

최종수정 2016.12.19 19:21 기사입력 2016.12.14 18:46

댓글쓰기

JTBC '썰전' 녹화에 참여한 장제원, 표창원 의원/사진=JTBC

JTBC '썰전' 녹화에 참여한 장제원, 표창원 의원/사진=JTBC



[아시아경제 피혜림 인턴기자] 탄핵 신경전에 고성이 오갔던 새누리당 장제원 의원과 더불어민주당 표창원 의원이 JTBC '썰전'에서 다시 만났다.

최근 진행된 '썰전'녹화에서는 지난달 30일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설전을 벌여 화제를 모았던 두 사람이 다시 만나 핫한 뉴스의 뒷얘기를 '뉴스의 당사자와 함께' 털어보는 코너를 진행했다.

이날 장제원, 표창원 의원의 촬영 분위기는 시종 화기애애했다는 후문.

제작진은 '썰전'의 트레이드 마크인 '밀착형' 세트에서 만난 두 사람이 MC김구라와 조화를 이루며 마치 썰전판 '절친노트'를 연상케 했다고 밝혔다.
회의장에서의 당시 설전에 대해 장제원 의원은 “우발적으로 그런 일이 벌어진 건데, (그 이후) 표창원 의원에게 엘리베이터에서 사과를 했다. 그런데 그것을 국민들이 못 보셨다”며 “여야 협치의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평소처럼 가까운 두 사람의 모습에 MC 김구라는 "이렇게 보니 두 분의 공통점이 있다. 말을 설득력 있게 너무 잘 하신다. 하지만 다른 점은 표창원 의원님은 입이 작고, 장 의원님은 입이 크다"고 뜬금없는 조크를 던져 현장에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지난달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장제원 의원이 표창원 의원을 향해 삿대질을 하며 호통 친 영상이 공개된 후 두 의원은 SNS를 통해 설전을 이어가 주목을 받은 바 있다.

두 의원의 만남에 얽힌 얘기는 12월 15일(목) 밤 10시 50분에 방송되는 '썰전'에서 유시민, 전원책의 탄핵 가결 이후 정국 분석에 이어 들을 수 있다.

피혜림 인턴기자 pihyer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