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JTBC 뉴스룸 유시민 등장, '썰전'의 고급 버전… 시청률 9%

최종수정 2016.12.19 22:53 기사입력 2016.12.10 11:27

댓글쓰기

손석희 유시민. 사진=JTBC '뉴스룸' 방송 캡쳐

손석희 유시민. 사진=JTBC '뉴스룸' 방송 캡쳐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유시민 작가가 드디어 '뉴스룸'에 등장했다.

9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는 유시민이 출연해 손석희 앵커와 함께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 가결 이후의 정국의 분석했다.

이날 유시민은 “박 대통령의 직무정지 직전 간담회 발언을 보면 탄핵 기각, 대통령 직무 복귀에 대한 희망 등을 버리지 않고 있다는 느낌이 강하게 들었다”며 “박 대통령이 직무 복귀에 대한 욕심을 버리지 않았을 거라 생각한다”고 평했다.

또한 이번 탄핵 가결로 유신체제가 마무리됐는 평가에 대해 유시민은 "박정희 전 대통령을 좋아하는 분도 있고 아닌 분도 있지만, 현직에 있으면서 불의의 시해 사건으로 돌아가신 분이다. 그렇기 때문에 그 따님을 볼 때 박 전 대통령이 국가운영을 잘했다고 믿는 유권자들은 약간의 부채감, 부채의식 같은 게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것을 그 따님인 박근혜 후보에게 투영해서 표를 준 게 있었는데 그건 이제 끝났지 않은가. 더 이상 그래야 될 이유도 없고 더 이상 그것에 연연해 할 필요도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유시민이 출연한 '뉴스룸'의 시청률은 닐슨코리아 기준 9.196%를 기록했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