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음주운전 도주’ 강정호 경찰 출석 “팬들에게 너무 죄송하다”

최종수정 2016.12.19 19:01 기사입력 2016.12.06 17:09

댓글쓰기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유연수 인턴기자] 음주뺑소니 사고를 낸 미국 메이저리거 강정호(29·피츠버그 파이어리츠)가 6일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해 2차 조사를 받았다.

강정호는 이날 오후 2시40분께 서울 강남경찰서에 출석해 "정말 죄송하다. 모든 팬들에게 너무 죄송하고 성실히 조사받고 나오겠다"며 고개를 숙였다.
앞서 그는 지난 2일 오전 2시48분께 음주 상태로 강남구 삼성역 사거리에서 가드레일을 들이받고 그대로 달아나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사고후미조치) 혐의로 입건됐다.

당초 강정호와 동승한 유모(29)씨는 자신이 운전하다 사고를 냈다고 주장했지만, 실제 운전자가 강정호인 것으로 밝혀지면서 사건이 더 커졌다.

강정호에 앞서 4일 2차 조사를 받은 유씨는 "친구라서 선의로 그랬다"며 강씨와 사전 공모는 하지 않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사고 당시 강정호의 혈중 알코올농도는 0.084%로 면허정지에 해당한다. 하지만 지난 2009년, 2011년 두 차례의 전과가 뒤늦게 드러나면서 '음주운전 삼진아웃제'적용으로 면허 취소를 피할 수 없게 됐다.

유연수 인턴기자 you012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