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음주운전’ 강정호 “많이 후회하고 반성…어떤 벌이든 달게 받을 것”

최종수정 2016.12.19 18:51 기사입력 2016.12.02 18:58

댓글쓰기

강정호

강정호


[아시아경제 유연수 인턴기자] 음주운전 사고를 내고 도주했다가 경찰에 붙잡혀 조사 받은 메이저리거 강정호(29·피츠버그 파이어리츠)가 공식 사과했다.

강정호는 2일 소속사 리코스포츠에이전시를 통해 "우선 저에게 실망하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죄송하다"면서 "오늘 새벽 술을 마시고 운전대를 잡는 돌이킬 수 없는 잘못을 했고 사고를 낸 순간 당황을 해 절대로 해서는 안 될 행동을 했다"고 잘못을 시인했다.

앞서 그는 이날 새벽 술을 마시고 숙소인 삼성동 G호텔로 향하던 중 삼성역 사거리에서 가드레일을 들이받는 사고를 냈다. 사고 직후 강정호는 음주운전 사고를 동승한 친구에게 떠넘기고 숙소 안으로 도주한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 사고 당시 혈중 알코올농도는 면허 정지에 해당하는 0.084%였다.

이에 대해 강정호는 "이 사건을 접하신 모든 분과 피해를 보신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또한 저를 아껴주셨던 피츠버그 파이어리츠 구단과 팀 동료들에게 누를 끼친 점도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끝으로 그는 "많이 후회하고 반성하고 있으며, 어떤 벌이든 달게 받을 마음가짐으로 이렇게 사과문을 올린다"고 거듭 사과했다.
한편 강정호의 소속팀 피츠버그의 프랭크 쿠넬리 사장은 이날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크게 실망했다"며 "나는 음주운전이 얼마나 바보같고 위험한 일인지 경험을 통해 잘 알고 있다. 일단 다친 사람이 없다는 것을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입장을 발표했다.

유연수 인턴기자 you012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