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재계총수 청문회]허창수 회장 "미르재단 설립, 사전에 알고 있었다"

최종수정 2016.12.06 11:31 기사입력 2016.12.06 11:27

댓글쓰기

.

.

[아시아경제 고형광 기자]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이 6일 '최순실 국정농단 진상규명' 청문회에 참석해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 설립을 사전에 미리 알고 있었다고 밝혔다. 허 회장이 전경련 회장으로서 미르ㆍK스포츠 재단과 관련해 입장 표명을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허 회장은 이날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 설립을 사전에 보고 받았냐는 질문에 "재단 설립 마지막 단계때 보고 받았다"며 "청와대 입장을 (함께)설명들었다"고 증언했다. 허 회장은 이어 "청와대 요청을 거절하기 힘든게 기업하는 사람들 입장"이라고 말했다.
전경련 해체와 관련해서는 "불미스러운 일에 관련돼 있어 송구스럽게 생각한다. 앞으로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하겠다"며 "(전경련 해체)혼자 판단 할 수 없다. 말하기 곤란하다"고 답했다.
고형광 기자 kohk010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