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재계총수 청문회]허창수 회장, 기업후원금 논란에 "억울하다"

최종수정 2016.12.06 10:18 기사입력 2016.12.06 10:14

댓글쓰기

출석소감 묻자 "좋을리가 있나"

▲허창수 전경련 회장이 6일 '최순실 국정농단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특별위원회 청문회에 참석하고 있다.

▲허창수 전경련 회장이 6일 '최순실 국정농단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특별위원회 청문회에 참석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6일 오전 '최순실 국정농단 진상규명' 특별조사위원회 청문회에 참석한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장( GS 그룹 회장)이 기업후원금 논란에 "억울하다"고 답했다. 그는 오전 9시33분경 국회에 도착했다.
허 회장은 이날 "국회에서 성실히 답변하겠다"고 말하면서도 출석 소감을 묻는 질문에는 "좋을리가 있겠느냐"며 불편한 심경을 내비쳤다. 전경련 해체에 대한 질문에는 답변을 피했지만, 미르·K스포츠재단에 대한 기업후원금에 대해서는 "억울하다"고 답했다.

이날 기업 총수들은 미르ㆍK스포츠재단에 출연하게 된 배경에 대해 공통적인 질문을 받을 예정이다. 허 회장에게는 대가성 인지 여부에 대해 책임 추궁을 묻는 질문도 더해질 수 있다. 미르·K스포츠재단 모금책을 맡았던 이승철 전경련 부회장은 이에 앞서 국회에 도착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말한 뒤 청문회장에 입장했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