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靑, 특검·탄핵 승부수…"특검서 무고 입증하겠다"

최종수정 2016.12.19 20:57 기사입력 2016.11.20 18:03

댓글쓰기

"대통령 책임 가리는 합법적 절차 밟아라"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최순실 파문 중간수사결과에 대해 청와대가 강력 반발했다. 20일 대변인을 통한 공식 브리핑에서 "심히 유감"이라고 밝히면서 특검에서 명명백백하게 시비를 가리겠다는 입장이다. 또 "헌법과 법률상 합법적 절차를 밟으라"며 탄핵까지 감수하겠다는 견해도 내비쳤다.

참모들은 이날 발표된 중간수사결과에 적잖은 충격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오후 열린 한광옥 비서실장 주재 수석비서관회의에서는 "검찰의 일방적 주장" "전혀 공정하지 않았다"는 불만이 제기됐다고 한다.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이 공식 입장에서 "마치 대통령이 중대한 범죄를 저지른 것처럼 주장했다" "수사팀의 오늘 발표는 전혀 사실이 아니며 객관적인 증거는 무시한 채 상상과 추측을 거듭해서 지은 사상누각일 뿐"이라고 언급한 것도 참모들의 강력한 불만을 감안한 것이다.

특히 검찰의 발표가 성급했다는 점에 불만이 모아졌다. 박 대통령 변호인인 유영하 변호사가 지난 주 검찰 출입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이번 주 중 조사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음에도 검찰이 박 대통령을 피의자로 간주한 것은 무리였다는 게 청와대 내부의 분위기다.

정 대변인은 "수사 결과 발표로 대통령의 입장을 설명할 기회를 갖지 못했고 앞으로 최순실 등에 대한 재판 과정에서도 자신을 방어할 수 있는 법률적 수단이 전혀 없다"고 불만을 나타냈다.
청와대는 검찰 조사에 응하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그러면서 특검을 승부수로 띄웠다. 정 대변인은 "특검 수사에 적극 협조해 본인의 무고함을 밝히겠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유 변호사도 이날 검찰의 조사 결과와 관련해 "수사의 공정성을 믿을 수 없다는 것이 여실히 드러났다"며 "앞으로 검찰의 직접 조사 협조요청에는 일체 응하지 않고 중립적인 특검 수사에 대비하겠다"고 밝혔다.

야당이 추천한 특별검사를 수용해 명명백백하게 시비를 가려 당당히 무죄를 입증하겠다는 전략이다.

박 대통령은 조사와는 별개로 정치권에 탄핵을 추진하라고 역공을 펼쳤다.

정 대변인은 "현 단계에서 수사팀의 편향된 주장에만 근거해서 부당한 정치적 공세가 이어진다면 국정 혼란이 가중되고, 그 피해는 결국 우리 모두에게 돌아올 수밖에 없다"며 "그런 경우라면 차라리 헌법상·법률상 대통령의 책임 유무를 명확하게 가릴 수 있는 합법적 절차에 따라 하루빨리 이 논란이 매듭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합법적 절차의 의미에 대해서는 명확히 밝히지 않았지만 사실상 탄핵 추진도 감수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이다. 이날 야당을 중심으로 탄핵 추진 주장이 나오자 적극적인 반격에 나선 셈이다.

박 대통령이 탄핵을 시사한 것은 스스로 물러서지 않겠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청와대는 이와 관련해 "대통령은 앞으로도 국정에 소홀함이 생겨나지 않도록 겸허한 자세로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