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민 10명 中 6명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직 사퇴해야"

최종수정 2016.11.06 14:49 기사입력 2016.11.06 14:49

댓글쓰기

국민 10명 中 6명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직 사퇴해야"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국민 10명 중 6명은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가 '최순실 국정농단 파문'에 책임을 지고 사퇴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6일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대표 이택수)가 중앙선데이의 의뢰로 진행한 긴급 여론조사에 따르면 이정현 대표가 '당 쇄신을 위해 대표직에서 물러나야 한다'는 응답이 58.6%로 집계됐다.
'혼란 수습을 위해 이정현 대표를 중심으로 단합해야 한다'는 응답은 22.7%에 그쳤고, '잘 모름'이라고 답한 비율은 18.7%였다.

지지정당별로 보면 새누리당 지지층에서 사퇴 32.0%, 유지 57.8%로 대표직을 유지해야 한다는 응답이 25.8%포인트 높았다.

그러나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에서는 사퇴 73.2%·유지 8.8%, 국민의당 지지층에서는 사퇴 73.3%·유지 9.9%, 정의당 지지층에서는 사퇴 71.8%·유지 12.4%로 사퇴해야 한다는 의견이 우세했다. 무당층에서도 사퇴 54.3%·유지 17.5%로 사퇴해야 한다는 응답이 높게 나왔다.
지역별로는 광주와 전라도 지역에서 사퇴 67.8%·유지 13.2%로 사퇴 의견이 우세를 보였지만, 부산·울산·경남 지역에서는 사퇴 47.6%·유지 34.0%로 상대적으로 유지 의견이 높게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60대를 제외한 모든 연령대에서 사퇴해야 한다고 응답한 비율이 더 높았다. 40대의 경우 사퇴 68.0%·유지 15.9%, 30대에서는 사퇴 65.3%·유지 10.3%로, 50대에서는 사퇴 65.2%·유지 24.2%로 조사됐다. 60대 이상에서는 사퇴 39.7%, 유지 44.2%로 이 대표의 대표직 유지를 지지한 비율이 더 높았다.

이념성향별로는 진보층이라고 밝힌 응답자 중에서 사퇴 76.3%·유지 9.2%, 중도층 응답자 중에서는 사퇴가 76.3%·유지가 9.2%로 나타나 사퇴해야 한다는 의견이 우세한 반면, 보수층에서는 사퇴 41.9%·유지 45.7%로 오차범위 내 격차를 보였다.

이번 조사는 4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531명을 대상으로 무선(78%)·유선(22%) 임의걸기(RDD) 전화면접(CATI)·스마트폰앱(SPA)·자동응답(ARS) 혼용 방식으로 실시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 ±4.3%p였으며 응답률은 12.4%(총 통화 4,267명 중 531명 응답 완료)다.


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